캘리포니아주, 중환자실 병상 85% 이상 차면, 주 전역 새 자택대피령 시행

남가주 내 이발소*미용실*네일살롱이 또 문을 닫아야 할 위기에 처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급증하는 코로나19 환자로 인해 주내 중환자실(ICE) 병상 부족현상이 심화되고 있다며, 주 전체를 5개 지역으로 나눠 지역별로 ICU 병상 점유율이 85% 이상 되면, 이발소*미용실 등이 다시 문을 닫는 등 새로운 자택대피령이 시행될 것이라고 3일 밝혔다. 어느 지역이든, 85% 기준에 도달하면 로컬 정부기관들은 48시간 안에 자택대피령을 최소 3주간 시행해야 한다. 남가주의 경우 4일이나 5일 기준에 도달할 것으로 보인다.

3주 뒤 해당 지역 ICU 병상 점유율이 85% 이하로 내려가면 자택대피령이 해제된다고 뉴섬 주지사는 말했다. 이번 자택대피령이 시행되면 주민들은 한 지붕 아래 사는 가족이나 룸메이트 외 사람은 일체 만날 수 없으며, 비필수적 활동을 위한 차량 및 도보 이동은 금지된다. 교회나 성당은 아웃도어 종교집회를 계속할 수 있으며, 인도어 쇼핑센터 등 모든 비필수 소매업소들은 인원 20% 제한을 두고 계속 문을 열 수 있다. 당연히 관공서와 병원, 약국, 식료품점, 수퍼마켓 등 필수업종은 계속 오픈한다. 하지만 극장, 뮤지엄, 동물원, 수족관 등은 모두 닫아야 하며, 카지노 아웃도어 게이밍도 금지된다. 술집, 브루어리, 와이너리도 폐쇄된다. 식당들은 테이크아웃*딜리버리 서비스만 제공할 수 있다.

집밖 산책이나 조깅은 언제든지 가능하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4일부터 韓國 국적자, 美 시민권자 모두 코로나 음성확인서 있어야 한국 入國

시민권자와 영주권자, 유학생, 지상사 주재원 등 한국국적 보유여부에 상관없이 24일부터 코로나 음성확인서가 있어야 한국에 입국할 수 있다. 꼭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아야 한다. PCR 검사는 면봉을 코에 집어넣어 DNA 샘플을 채취하는 방식이다. 음성확인서는 출국 72시간 이내에 발급받아야 한다. <곽성욱 기자>

LA 지역서 SUV, 차일드케어 센터 안으로 돌진, 兒童 3명 부상

22일 LA 북쪽 샌타클라리타에서 차량 한대가 차일드케어 센터 안으로 돌진해 아동 3명이 크게 다쳤다. LA카운티 소방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40분께 SUV 차량이 샌타클라리타 소재 '라 퍼티트 아카데미' 안으로 돌진하는 사고를 일으켰다. 운전자는 아카데미에 다니는 어린이의 가족으로 알려졌다. 다친 어린이 2명은 헬리콥터, 나머지 1명은 앰뷸런스로 인근

버지니아 페어팩스 카운티서 한인업소 15곳 절도 피해, 경찰 수사

한인 밀집지역인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에서 한인업소 10여곳이 연쇄 절도피해를 당해 경찰이 용의자 검거에 나섰다. 21일 페어팩스 카운티 경찰국에 따르면 1월28일 이후 애난데일과 폴스처치 지역의 한인업소 15곳에 도둑이 들어 액수미상의 금품을 털어 달아났다. 절도 피해를 당한 한인 식당업주는 "10년 넘게 이곳에서 장사를 해왔는데 도둑이 든 것은 처음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