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남가주 전역, 21일부터 한달간 야간통금, 필수적 활동은 허용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21일(토)부터 오는 12월21일까지 한달동안 남가주 전역을 포함해 주내 41개 카운티에서 주민들을 대상으로 야간 통행금지를 실시한다. 코로나가 무서운 속도로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통금시간은 밤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이며, 모든 비필수적 활동이 금지된다. 밤 10시 이후 한 지붕 아래 거주하는 가족이 아닌 사람은 밖에서 만날 수 없도록 한 것이 핵심이다. 병원이나 약국 방문, 식당에서 음식 픽업, 필수업종 종사자들의 출퇴근 등 필수적 활동은 허용된다. 집근처 산책도 가능하다. 통금 대상인 41개 카운티는 코로나 재확산세가 뚜렷한 곳들로 가주인구의 94%인 3700만명이 거주하고 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욕 바가지로 먹는 USC, 5월 졸업식 외부인사 연설 줄줄이 취소

USC가 5월에 열리는 졸업식에서 모든 외부 스피커들의 연설을 취소했다. 며칠 전 수석졸업생으로 선정된 무슬림 여학생 아스나 타바섬(사진)의 졸업생 대표연설을 취소한 후 잡음이 일자 후속조치를 취한 것이다. 타바섬은 남아시아 출신으로 SNS에 이스라엘을 혐오하는 글을 수차례 올려 유대인 커뮤니티가 강력 반발, 결국 대학당국이 타바섬의 연설을 취소화기에 이르

이스라엘, 이란 본토 새벽 공습, 대규모 전쟁 일어나나

이스라엘이 4월19일(현지시간) 이란의 보복 공습에 맞서 이란 본토에 대한 재보복을 감행했다. 이란이 시리아 내 자국 영사관 공격에 대한 보복으로 지난 4월13일밤 이스라엘에 대규모 심야 공습을 단행한지 6일만이다. 이스라엘이 미국 등 국제사회의 만류에도 재보복에 나서고 이스라엘의 재보복시 이란도 '거대하고 가혹한 응징'을 공언한 만큼, 보복의 악순환 움직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