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가주 전역, 21일부터 한달간 야간통금, 필수적 활동은 허용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21일(토)부터 오는 12월21일까지 한달동안 남가주 전역을 포함해 주내 41개 카운티에서 주민들을 대상으로 야간 통행금지를 실시한다. 코로나가 무서운 속도로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통금시간은 밤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이며, 모든 비필수적 활동이 금지된다. 밤 10시 이후 한 지붕 아래 거주하는 가족이 아닌 사람은 밖에서 만날 수 없도록 한 것이 핵심이다. 병원이나 약국 방문, 식당에서 음식 픽업, 필수업종 종사자들의 출퇴근 등 필수적 활동은 허용된다. 집근처 산책도 가능하다. 통금 대상인 41개 카운티는 코로나 재확산세가 뚜렷한 곳들로 가주인구의 94%인 3700만명이 거주하고 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월15일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세 번째 대권도전을 선언했다. 공화당과 민주당을 통틀어 처음 2024년 대선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에 따라 미국 정치권은 일찌감치 대선모드로 접어들게 됐다. 트럼프에게 도전할 공화당 후보가 누가 될지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기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