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피들 사랑하는 '폭스뉴스', 2차 TV토론회 시청률 1위, 공중파 3사 모두 제쳐

역시 트럼피들은 골수 공화당 방송인 폭스뉴스만 본다.

케이블 채널인 폭스뉴스가 지난 22일 열린 트럼프-바이든 마지막 TV 토론회 시청률 경쟁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공중파 방송들을 모두 제쳤다. 폭스뉴스를 통해 토론회를 본 시청자는 1540만명, 공중파인 ABC는 1120만명으로 2위, 공중파 NBC는 1060만명으로 3위, 민주당 방송 CNN은 750만명으로 4위, 민주당 방송 MSNBC는 690만명으로 5위, 공중파 CBS는 570만명으로 6위에 각각 올랐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가주 내 스타디움*공연장*테마팍 4월1일부터 조건부 오픈 허용, 가주민만 입장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4월1일부터 주내 스포츠 스타디움, 공연장, 대형 테마팍 등의 조건부 재오픈을 허락한다고 5일 발표했다. 많은 사람들은 의외라는 반응이다. "너무 서두르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곳곳에서 나온다. 이날 LA타임스에 따르면 주정부는 퍼플 티어에 속한 카운티의 경우 스타디움*공연장은 100명 이내, 레드 티어는 정원의 20%, 오렌지 티어는

<2보>50만불짜리 시계 털린 보석상 "시계 되찾는데 도움주면 5만불 주겠다"

지난 4일 베벌리힐스의 고급 이태리 식당에서 50만불짜리 손목시계를 3인조 권총강도에게 강탈당한 피해자<3월4일 미국경제신문 1보 보도>가 시계를 되찾는데 도움을 주는 시민에게 5만달러의 상금을 주겠다고 5일 밝혔다. 시계를 빼앗긴 피해자는 식당 건너편에서 보석상을 운영하는 셰이 벨하센으로 밝혀졌다. 벨하센이 빼앗긴 시계는 매우 보기 드문 로즈골드 컬러의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