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시드니 아파트서 30대 한인 임신부와 남자친구, 마약관련 혐의로 체포

호주 시드니에서 한인 임신부와 이탈리아계 추정 남자친구가 마약관련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시드니 경찰국은 지난 9월25일 시드니 모처의 한 아파트를 급습, 한인여성 이정임(37)씨와 남자친구 마리오 카르네시(47)를 마약범죄 관련 혐의로 검거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마약 제조시설을 발견했으며, 거액의 현찰과, 40킬로그램의 흥분성 마약인 메탐페타민 등을 증거물로 압수했다. 체포당시 이정임씨는 임신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남자친구와는 달리 이씨의 혐의는 그다지 무겁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7월17일 남가주 어바인에서 미니쿠퍼와 폭스바겐 골프 차량이 정면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나 미니쿠퍼 탑승자 2명이 현장에서 사망했다. 이날 사고는 밤 8시께 발생했으며 미니쿠퍼가 화염에 휩싸이면서 운전자와 조수석 탑승자가 목숨을 잃었다. 경찰은 골프 운전자를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했다. 사망자들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7월17일 오후 6시께(현지시간) 인디애나주 그린우드의 한 쇼핑몰에서 괴한이 자동소총을 난사해 3명이 사망했다. 총격을 목격한 22세 청년이 용의자를 총으로 쏴 사살했다. 이 청년은 합법적으로 총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용의자가 총을 쏘는 것을 보자마자 바로 용의자에게 총격을 가했다. 그린우드 시장은 "용감한 청년이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오는 것을 막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