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을 수 있는 여론조사기관 "트럼프 재선된다" 주류미디어 보도는 "모두 가짜"

2016년 대선과 2018년 중간선거 결과를 정확히 예측한 몇 안되는 미국 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트라팔가 그룹'(Trafalgar Group)은 현재 조 바이든이 트럼프 대통령을 크게 앞서고 있다는 여론조사들은 "모두 가짜"라며 11월3일 선거에서 트럼프가 승리할 것으로 예상했다.

트라팔가 그룹은 하루가 멀다하고 쏟아지는 여론조사들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대부분 조사가 유권자에게 너무 많은(25개 이상) 질문을 한다고 지적했다. 이렇게 많은 질문을 던지면 대상자 샘플에서 매우 진보적이거나, 매우 보수적, 또는 할일이 없어 심심한 유권자 비율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선거결과를 좌우하는 것은 이런 종류의 유권자가 아니라, 중간지대의 유권자이며, 대부분 여론조사들은 중간지대 유권자를 콕 집어내지 못한다고 트라팔가 그룹은 설명했다.

또 대부분 여론조사들은 유권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질문을 하는데 이 또한 큰 문제라고 트라팔가 그룹은 지적했다. 트라팔가 그룹에 따르면 유권자들은 알지도 못하는 사람과 전화통화를 하며 평가받는 것을 매우 싫어한다. 따라서 "누구를 지지하느냐"는 질문에 솔직히 대답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 지지자일수록 그럴 가능성은 더 크다.

트라팔가 그룹의 경우 응답자가 편안한 환경 속에서 여론조사에 응답할 수 있도록 라이브 콜, 로보콜, 문자메시지, 이메일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한다고 밝혔다.

트라팔가 그룹은 주류 미디어 보도와는 달리 플로리다, 애리조나, 노스캐롤라이나, 미시간 등 4개 경합주에서 트럼프가 바이든을 앞서고 있다며, 전통적인 '빨간 주'인 텍사스와 조지아에서 바이든이 승리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러나 펜실베니아주의 경우 누가 이길지 예측하기 어렵다며, 선거날 이후 시비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50대 韓人부부 마약*불법총기 소지혐의 체포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한인부부 등 3명이 마약 및 불법무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지난 4일 빅아일랜드 카이날리우 지역의 한 주택에서 수색영장을 집행, 제랄드 김(51)*로리 김(51)씨 부부와 젤슨 레슬리(48)를 메탐페타민과 불법총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검거했다. 남편 김씨는 12만6000달러, 로리 김씨는 2000달러의 보석금이 각

LA 할리웃에서 女子도둑이 경비원 총으로 쏴 살해한 후 도주했다 쇠고랑

LA 할리웃 지역에서 절도범 추정 여자와 언쟁을 벌이던 경비원이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LAPD에 따르면 지난 3일 새벽 6시20분께 할리웃 하이스쿨 근처에서 시큐리티 가드로 근무중이던 조슈아 브라운(24)이 절도행각을 벌이고 도주하는 것으로 보이는 여자에게 접근해 말다툼을 벌이던 중 가슴에 총격을 받고 현장에서 숨졌다. 용의자는 사건당일 낮 차를 몰고가다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