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을 수 있는 여론조사기관 "트럼프 재선된다" 주류미디어 보도는 "모두 가짜"

2016년 대선과 2018년 중간선거 결과를 정확히 예측한 몇 안되는 미국 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트라팔가 그룹'(Trafalgar Group)은 현재 조 바이든이 트럼프 대통령을 크게 앞서고 있다는 여론조사들은 "모두 가짜"라며 11월3일 선거에서 트럼프가 승리할 것으로 예상했다.

트라팔가 그룹은 하루가 멀다하고 쏟아지는 여론조사들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대부분 조사가 유권자에게 너무 많은(25개 이상) 질문을 한다고 지적했다. 이렇게 많은 질문을 던지면 대상자 샘플에서 매우 진보적이거나, 매우 보수적, 또는 할일이 없어 심심한 유권자 비율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선거결과를 좌우하는 것은 이런 종류의 유권자가 아니라, 중간지대의 유권자이며, 대부분 여론조사들은 중간지대 유권자를 콕 집어내지 못한다고 트라팔가 그룹은 설명했다.

또 대부분 여론조사들은 유권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질문을 하는데 이 또한 큰 문제라고 트라팔가 그룹은 지적했다. 트라팔가 그룹에 따르면 유권자들은 알지도 못하는 사람과 전화통화를 하며 평가받는 것을 매우 싫어한다. 따라서 "누구를 지지하느냐"는 질문에 솔직히 대답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 지지자일수록 그럴 가능성은 더 크다.

트라팔가 그룹의 경우 응답자가 편안한 환경 속에서 여론조사에 응답할 수 있도록 라이브 콜, 로보콜, 문자메시지, 이메일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한다고 밝혔다.

트라팔가 그룹은 주류 미디어 보도와는 달리 플로리다, 애리조나, 노스캐롤라이나, 미시간 등 4개 경합주에서 트럼프가 바이든을 앞서고 있다며, 전통적인 '빨간 주'인 텍사스와 조지아에서 바이든이 승리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러나 펜실베니아주의 경우 누가 이길지 예측하기 어렵다며, 선거날 이후 시비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김기춘 기자>

조회 8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추수감사절 당일부터 LA카운티 식당*카페 야외영업 또 금지

LA카운티 정부가 식당들의 야외영업을 또 금지하는 명령을 내렸다. 코로나 재확산이 심각하기 때문이다. 이번 명령에 따라 LA카운티 식당들은 25일 밤 10시를 기해 3주동안 실내영업, 야외영업이 모두 금지되며, 테이크아웃*배달만 제공할 수 있다. 25일 밤부터 명령이 발효되기 때문에 실제로는 땡스기빙 당일인 26일부터 야외영업 금지규정이 시행된다. 음식을

남가주 전역, 21일부터 한달간 야간통금, 필수적 활동은 허용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21일(토)부터 오는 12월21일까지 한달동안 남가주 전역을 포함해 주내 41개 카운티에서 주민들을 대상으로 야간 통행금지를 실시한다. 코로나가 무서운 속도로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통금시간은 밤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이며, 모든 비필수적 활동이 금지된다. 밤 10시 이후 한 지붕 아래 거주하는 가족이 아닌 사람은 밖에서 만날

미국인 12% "트럼프 절대 승복하면 안돼", 46%는 "당장 승복해야"

미국인의 12%는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일이 있어도 대선결과에 승복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폴리티코/모닝컨설트가 지난 13~16일 미국인 199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6%는 트럼프가 당장 승복해야 한다고 대답했고, 32%는 부정선거에 대한 물증을 제시하지 못할 경우 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12%는 트럼프가 절대 승복하지 말아야 한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