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대선후보 TV 토론회서 2분 답변 도중 상대방 마이크 끈다

오는 22일 오후 6시(LA시간) 테네시주에서 열리는 2차이자 마지막 대선후보 TV 토론에서 후보들이 2분동안 질문에 답변하는 동안 상대방의 마이크를 차단하는 조치가 시행된다.

한명이 발언하는 도중 상대방이 훼방을 놓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대선후보토론위의 이 같은 조치에 대해 트럼프 캠프는 강력 반발하고 있으며, 바이든 캠프는 크게 환영하는 분위기다. <곽성욱 기자>

조회 9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남가주 전체, 빠르면 6일부터 이발소*미용실*놀이터 셧다운

남가주 전체가 빠르면 6일부터 '자택대피령'(stay-at-home)을 시행할 것으로 보인다. 남가주 내 중환자실(ICU) 병상 점유율이 5일 오전 현재 85% 이상을 기록해 자택대피령 발동 기준에 도달했다. 자택대피령이 시행되면, 이발소*미용실*네일살롱이 3주동안 문을 닫아야 하고, 식당들은 테이크아웃*배달 서비스만 제공해야 한다. 공원 등 야외 어린이놀

연방법원, 트럼프 정부에 신규 'DACA'(불체청소년 추방유예) 신청 접수 명령

연방법원이 트럼프 정부에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유예 프로그램'(DACA) 신규 신청을 접수하라고 4일 명령했다. 이에 따라 연방국토안보부는 명령일로부터 3일 안에 웹사이트 등을 통해 DACA 신규신청 접수를 재개한다고 공지해야 한다. 현재 미국 내 DACA 수혜자는 약 67만명으로 한국 국적자는 6500명으로 추정된다. <곽성욱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