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휴대폰가게 한인업주, 싸움 도중 권총 발사, 경찰에 체포

플로리다주 오크우드에서 휴대폰 스토어를 운영하는 한인남성이 싸움을 말리려다 폭행을 당한 후 권총을 발사한 혐의 등으로 체포됐다.

오크우드 경찰에 따르면 지난 9월28일 오후 5시20분께 '오크우드 부스트 모바일' 스토어에서 업주 최요한(31)씨가 한 히스패닉 여성과 직원 간의 싸움을 말리려다 여성과 동행한 히스패닉 남성에 의해 폭행을 당했다. 이후 세사람은 업소 밖으로 나갔고, 최씨와 히스패닉 남성이 몸싸움을 벌이는 과정에서 최씨가 총을 발사했다. 최씨와 함께 싸움을 벌인 히스패닉 2명도 폭행 등의 혐의로 검거됐으며, 이들은 9월29일 석방됐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보>50만불짜리 시계 털린 보석상 "시계 되찾는데 도움주면 5만불 주겠다"

지난 4일 베벌리힐스의 고급 이태리 식당에서 50만불짜리 손목시계를 3인조 권총강도에게 강탈당한 피해자<3월4일 미국경제신문 1보 보도>가 시계를 되찾는데 도움을 주는 시민에게 5만달러의 상금을 주겠다고 5일 밝혔다. 시계를 빼앗긴 피해자는 식당 건너편에서 보석상을 운영하는 셰이 벨하센으로 밝혀졌다. 벨하센이 빼앗긴 시계는 매우 보기 드문 로즈골드 컬러의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