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휴대폰가게 한인업주, 싸움 도중 권총 발사, 경찰에 체포

플로리다주 오크우드에서 휴대폰 스토어를 운영하는 한인남성이 싸움을 말리려다 폭행을 당한 후 권총을 발사한 혐의 등으로 체포됐다.

오크우드 경찰에 따르면 지난 9월28일 오후 5시20분께 '오크우드 부스트 모바일' 스토어에서 업주 최요한(31)씨가 한 히스패닉 여성과 직원 간의 싸움을 말리려다 여성과 동행한 히스패닉 남성에 의해 폭행을 당했다. 이후 세사람은 업소 밖으로 나갔고, 최씨와 히스패닉 남성이 몸싸움을 벌이는 과정에서 최씨가 총을 발사했다. 최씨와 함께 싸움을 벌인 히스패닉 2명도 폭행 등의 혐의로 검거됐으며, 이들은 9월29일 석방됐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월15일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세 번째 대권도전을 선언했다. 공화당과 민주당을 통틀어 처음 2024년 대선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에 따라 미국 정치권은 일찌감치 대선모드로 접어들게 됐다. 트럼프에게 도전할 공화당 후보가 누가 될지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기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