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할리웃 장로병원 간호사 코로나로 사망, 병원에 벌금 5만7000불 부과

많은 한인들이 이용하는 LA 할리웃 장로병원(Hollywood Presbyterian Medical Center)이 병원에서 근무하던 간호사가 코로나에 걸려 사망했다는 이유로 가주정부로부터 5만7120달러의 벌금을 부과받았다.

2일 LA타임스에 따르면 "병원 측이 안전한 근무환경을 제공하지 못했다"는 것이 벌금부과 이유다. 해당 간호사는 지난 4월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았고, 2주 만에 숨졌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보>50만불짜리 시계 털린 보석상 "시계 되찾는데 도움주면 5만불 주겠다"

지난 4일 베벌리힐스의 고급 이태리 식당에서 50만불짜리 손목시계를 3인조 권총강도에게 강탈당한 피해자<3월4일 미국경제신문 1보 보도>가 시계를 되찾는데 도움을 주는 시민에게 5만달러의 상금을 주겠다고 5일 밝혔다. 시계를 빼앗긴 피해자는 식당 건너편에서 보석상을 운영하는 셰이 벨하센으로 밝혀졌다. 벨하센이 빼앗긴 시계는 매우 보기 드문 로즈골드 컬러의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