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화끈하게 얻어터지고 2회 말 강판, 만루홈런 등 8안타 7실점, 시즌 마감

류현진이 화끈하게 얻어터지고 올 시즌을 마감했다.

커리어 최악의 경기였다. 탬파베이는 역시 톱시드 팀이었다.

지난달 30일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탬파베이 레이스의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2차전에 선발로 나선 류현진은 2회를 못버티고 만루홈런 등 홈런 두방을 내주면서 7실점 하고 2회 말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토론토는 8대2로 패해 2연패로 포스트시즌 1회전에서 탈락했다. 김광현이 선발로 나선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1차전에서 상위시드인 샌디에고 파드레스를 7대4로 누르고 1승을 먼저 올렸다. 김광현은 5안타, 3실점을 허용하고 5회 말 강판됐다. 승패는 기록하지 않았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남가주 라구나비치의 라구나비치 하이스쿨에 재학중인 여학생이 올해 10월14일 고등학교 바시티 풋볼경기에 러닝백으로 출전해 2개의 터치다운을 성공시켜 화제다. 주인공은 18세 벨라 라스무센으로 캘리포니아주에서 여학생이 고교 풋볼경기에서 2개 이상의 터치다운을 한 것은 라스무센이 최초다. <곽성욱 기자>

대망의 수퍼보울을 향한 미 프로풋볼(NFL) 플레이오프 1라운드 경기들이 1월15~17일 사흘간 일제히 펼쳐진다. 내셔널 풋볼 컨퍼런스(NFL) 4번시드인 LA램스는 홈에서 5번시드이자 같은조 라이벌인 애리조나 카디널스와 운명의 일전을 벌인다. 이 경기 승자는 22일 또는 23일 NFC 탑시드 그린베이 패커스와 원정경기를 치르게 될 가능성이 높다. 플레이오

어쩌면 2022년 미 프로풋볼(NFL) 결승전인 '56회 수퍼보울'이 LA가 아닌 다른 도시에서 열릴지도 모르겠다. NFL 사무국은 남가주에서 오미크론 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어 올해 수퍼보울 개최지를 다른 곳으로 옮기는 방안을 조심스럽게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달라스 카우보이스 홈구장인 텍사스주 알링턴의 AT&T 스타디움 등이 후보지로 부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