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 바이든, 알맹이 실종된 난장판 토론회, 인신공격 난무

한마디로 알맹이 없는 난장판 토론회였다.

29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첫 대선후보 TV 토론회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민주당 후보는 한치의 양보도 없이 살벌한 공방전을 벌였다. 사회자가 관리를 제대로 못할 정도로 트럼프는 '앞으로 돌격'이었다. 트럼프는 수시로 바이든의 말을 잘랐고, 사회자와 설전까지 벌였다. 토론회 후 민주당 내부에서 "더 이상 트럼프와 토론하지 말라"는 주문까지 나왔다.

트럼프는 '법과 질서' 이슈에서 바이든을 압도하며 바이든의 아들 헌터 바이든의 비리 스캔들을 물고 늘어졌고 , 바이든은 코로나19, 기후변화 등의 이슈에서 트럼프를 몰아붙였다.

민주당을 지지하는 대다수 주류언론들은 바이든이 승리했다고 보도했으며, 폭스뉴스 등 소수의 공화당 계열 언론들은 트럼프가 압승을 거뒀다고 평가했다. 유권자 반응 역시 언론들과 다르지 않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가주 내 스타디움*공연장*테마팍 4월1일부터 조건부 오픈 허용, 가주민만 입장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4월1일부터 주내 스포츠 스타디움, 공연장, 대형 테마팍 등의 조건부 재오픈을 허락한다고 5일 발표했다. 많은 사람들은 의외라는 반응이다. "너무 서두르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곳곳에서 나온다. 이날 LA타임스에 따르면 주정부는 퍼플 티어에 속한 카운티의 경우 스타디움*공연장은 100명 이내, 레드 티어는 정원의 20%, 오렌지 티어는

<2보>50만불짜리 시계 털린 보석상 "시계 되찾는데 도움주면 5만불 주겠다"

지난 4일 베벌리힐스의 고급 이태리 식당에서 50만불짜리 손목시계를 3인조 권총강도에게 강탈당한 피해자<3월4일 미국경제신문 1보 보도>가 시계를 되찾는데 도움을 주는 시민에게 5만달러의 상금을 주겠다고 5일 밝혔다. 시계를 빼앗긴 피해자는 식당 건너편에서 보석상을 운영하는 셰이 벨하센으로 밝혀졌다. 벨하센이 빼앗긴 시계는 매우 보기 드문 로즈골드 컬러의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