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미국 내 히스패닉 66% "트럼프가 토론회 이겼다", 34%는 바이든 '승'

난장판 토론회였지만 미국 내 히스패닉의 66%는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민주당 후보를 이겼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내 최대 스패니시 TV 방송 텔레문도가 29일 밤 첫 대선후보 TV 토론회가 끝난 직후 전국의 시청자들을 상대로 실시한 조사결과 66%는 트럼프, 34%는 바이든이 승리했다고 답했다. 더블 스코어차이로 트럼프가 바이든을 누른 셈이다.

트럼프가 좋아서 껑충껑충 뛸 것 같다. 민주당에게는 매우 나쁜 소식이다. 하지만 이 조사는 토론회 시청자 대상이지 유권자 대상 조사는 아니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뉴저지주에 거주해온 29세 한인여성 신혜정씨가 로컬 하이스쿨에 등록해 4일간 고등학생처럼 지내다 학교에 발각돼 경찰에 인계됐다. 황당한 사건은 뉴 브런스윅(New Brunswick)에 있는 뉴 브런스윅 하이스쿨에서 발생했다. 신씨는 위조한 출생증명서로 이 학교에 학생으로 등록한 후 나흘간 클래스에 참석하는 등 고등학생처럼 지냈다. 대부분 선생들과 학생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