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요바린다서 BLM 지지자, 차 몰고 트럼프 지지자들 향해 돌진, 2명 중상

트럼프 지지자들과 BLM 시위대가 남가주 오렌지카운티에서 한판 붙었다.

안타깝게도 폭력사태가 일어나 2명이 중상을 입었고, BLM 시위자 1명이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됐다.

OC 레지스터 등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요바린다 시내에서 트럼프 지지자들과 BLM 시위대가 서로 욕설을 주고받다 결국 폭력사태로 발전했다. 양쪽을 합쳐 250명이 모였고,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이날 BLM 지지자인 40대 흑인여성이 차를 몰고 트럼프 지지자들을 향해 돌진, 1명이 두 다리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으며, 다른 1명도 크게 다쳤다.

운전자는 경찰에 살인미수 혐의 등으로 검거돼 구치소에 수감됐다. 이 여성에게는 100만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됐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트럼프, 가족 이름 거명하면서 차남 부부는 깜빡해 '구설'

공화당의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 승리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가족들에게 사의를 표하는 과정에서 차남 부부 이름만 거론하지 않아 구설에 올랐다. 최근 특검 보고서로 조 바이든 대통령의 고령 리스크가 크게 부각된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도 기억력 등에 문제가 있다는 비판이 민주당 진영에서 나온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월24일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

2월12일 북가주 산 마테오 주택서 일가족 4명 숨진채 발견, 살인-자살인 듯

2월12일 샌프란시스코에서 남쪽으로 약 20마일 떨어진 산 마테오의 주택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사망자들은 성인 남녀와 4살난 쌍둥이 형제다. 정황상 숨진 어른 중 한명이 가족 3명을 살해하고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 사망자들이 한인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바이든은 기억력 나쁜 노인" 바이든 엿 먹인 한인 특검 로버트 허

조 바이든 대통령이 기밀 문건 유출 의혹에 대한 형사 기소를 면했지만 이 사건을 수사해온 한인 특별검사가 대통령을 기소하지 않기로 한 이유로 그의 기억력 쇠퇴를 거론해 논란이 일고 있다. 또 사건의 경중에 차이가 있긴 하지만 앞서 다른 특검이 기밀 문건 유출 혐의로 기소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되면서 불기소에 따른 득보다 실이 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