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바린다서 BLM 지지자, 차 몰고 트럼프 지지자들 향해 돌진, 2명 중상

트럼프 지지자들과 BLM 시위대가 남가주 오렌지카운티에서 한판 붙었다.

안타깝게도 폭력사태가 일어나 2명이 중상을 입었고, BLM 시위자 1명이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됐다.

OC 레지스터 등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요바린다 시내에서 트럼프 지지자들과 BLM 시위대가 서로 욕설을 주고받다 결국 폭력사태로 발전했다. 양쪽을 합쳐 250명이 모였고,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이날 BLM 지지자인 40대 흑인여성이 차를 몰고 트럼프 지지자들을 향해 돌진, 1명이 두 다리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으며, 다른 1명도 크게 다쳤다.

운전자는 경찰에 살인미수 혐의 등으로 검거돼 구치소에 수감됐다. 이 여성에게는 100만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됐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A카운티가 카운티 내 대중 교통 시스템과 공항 이용객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연장했다. 향후 30일동안 공항, 기차, 지하철, 전철, 우버, 리프트, 버스, 택시 등 모든 대중교통 시스템과 공항 이용객들은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써야 한다. <곽성욱 기자>

코로나19 백신접종을 거부한 미국공군사관학교 생도 3명의 임관이 거부됐다. 5월21일 일간지 덴버 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이들 3명은 학사학위를 받고 졸업은 할 수 있다. 임관을 거부당한 생도들의 대응이 주목된다. 공군사관학교 졸업식은 메모리얼 연휴 직전에 열린다. <곽성욱 기자>

5월21일 LA동부 월넛에 있는 주택에 칩임한 도둑이 집주인의 쏜 총에 맞고 사망했다. LA카운티 셰리프국에 따르면 총격은 이날 새벽 4시쯤 월넛 이스트 컨트리 홀로우 드라이브에 있는 주택에서 발생했다. 총격당시 1명의 도둑이 더 있었으나, 총소리가 나자 현장에서 도주했다. 집주인은 해를 입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