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 에이미 코니 배럿 인준청문회 상원서 10월12일 시작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예상대로 26일 백악관에서 보수성향의 에이미 코니 배럿(48) 연방항소법원 판사를 긴즈버그 판사 후임 대법관 후보로 지명했다.

언론들에 따르면 연방상원 법사위원회는 오는 10월12일부터 배럿 대법관 후보 인준청문회를 시작할 예정이며, 10월 말께 상원 전체회의 표결을 실시할 예정이다. 배럿 판사는 "나는 미국헌법을 사랑한다"며 "인준되면 최선을 다해 대법관으로 봉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인디애나주 프리웨이서 SUV, U-턴하던 트럭과 충돌, 한인여성 운전자 사망

인디애나폴리스에 거주해온 한인여성이 교통사고로 숨진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지난 2월8일 오후 5시께 인디애나주 데이비스 카운티 69번 프리웨이 남쪽방면에서 한 백인남성이 운전하던 트레일러 트럭이 차선 2개를 막고 U-턴을 시도하던 중 뒤에서 오던 2017년형 애큐라 SUV가 트레일러를 들이받으면서 도로를 이탈, 오른쪽 언덕 아래로 굴렀다. SUV에는 한

"세입자 강제퇴거 금지령은 위헌" 텍사스 연방법원 판결, 바이든 정부 항소

텍사스주 연방법원이 연방정부가 팬데믹 사태로 재정적 타격을 입은 미국 내 세입자 보호를 위해 내린 강제퇴거 금지조치는 위헌이라고 판결, 파장이 일 전망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세입자 강제퇴거 금지령을 오는 6월 말까지 연장했다. 판결 후 연방법무부는 곧바로 항소했다. 항소에 대한 결론이 나올 때까지 텍사스주 연방법원 판결은 유효하다. <곽성욱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