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지명 대법관 인준 확실시, 공화당 필요한 50표 이상 확보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26일 지명할 연방대법관 후보가 상원의 인준을 받을 것이 확실해졌다.

선거 전에 받느냐, 선거 후에 받느냐만 남아 있다.

언론들에 따르면 공화당은 연내 보수성향 대법관 인준에 필요한 50표 이상을 22일 확보했다. 정확히 51표다.

이날 반 트럼프 성향이 강한 미트 롬니 상원의원은 보수성향 대법관 후보 인준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공화당 상원의원 2명만 선거 전 인준대열에서 이탈했다. 수잔 콜린스(메인), 리사 머코우스키(알래스카) 의원이 그들이다. 콜린스 의원은 11월3일 상원 선거에서 패배할 것이 확실하다. 그렇지 않아도 민주당 후보에게 여론조사에서 10%p 이상 밀리고 있는데 선거 전 보수성향 대법관 인준 거부로 골수 트럼프 지지자들의 표마저 잃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상원 전체회의 표결까지 37일이면 된다"며 선거 전 인준을 강하게 밀어부치고 있다.

공화당 내부에서는 선거 전에 인준하려면 10월29일을 데드라인으로 잡고 있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50대 韓人부부 마약*불법총기 소지혐의 체포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한인부부 등 3명이 마약 및 불법무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지난 4일 빅아일랜드 카이날리우 지역의 한 주택에서 수색영장을 집행, 제랄드 김(51)*로리 김(51)씨 부부와 젤슨 레슬리(48)를 메탐페타민과 불법총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검거했다. 남편 김씨는 12만6000달러, 로리 김씨는 2000달러의 보석금이 각

LA 할리웃에서 女子도둑이 경비원 총으로 쏴 살해한 후 도주했다 쇠고랑

LA 할리웃 지역에서 절도범 추정 여자와 언쟁을 벌이던 경비원이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LAPD에 따르면 지난 3일 새벽 6시20분께 할리웃 하이스쿨 근처에서 시큐리티 가드로 근무중이던 조슈아 브라운(24)이 절도행각을 벌이고 도주하는 것으로 보이는 여자에게 접근해 말다툼을 벌이던 중 가슴에 총격을 받고 현장에서 숨졌다. 용의자는 사건당일 낮 차를 몰고가다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