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 기반 '시즐러' 레스토랑 파산보호 신청, 107개 식당 계속 오픈

많은 한인들이 이용해온 부페식당 체인 '시즐러'(Sizzler)가 21일 연방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언론들에 따르면 오렌지카운티를 기반으로 성장한 시즐러는 코로나가 터지면서 비즈니스에 어려움을 겪다 결국 파산보호 신청을 접수했다. 그러나 회사는 구조조정 기간동안 남가주 내 107개 식당을 계속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93개 식당은 프랜차이즈이며, 나머지는 본사 직영이다. <최수진 기자>

조회 1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아마존, 약국사업 진출, 45개주에서 처방약 집으로 배송

아마존의 끝없는 문어발 식 확장이 계속되고 있다. 아마존이 새롭게 약국사업에 진출했다고 언론들이 17일 보도했다. 처방약을 집으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다. 아마존 프라임 회원은 무료로 배송받을 수 있다. 18세 이상이면 45개주에서 아마존 약국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최수진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