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캠페인, 1억200만 가정에 지지 호소, 대부분 직접 방문, 바이든은 온라인 의존

트럼프 캠페인이 트럼프 재선을 위해 전국적으로 1억200만 가정을 직접 방문했거나 전화로 접촉했다고 20일 트윗을 통해 밝혔다.

트럼프 캠페인이 발로 뛰는 선거전을 펼치는데 반해 바이든 측은 주로 온라인과 SNS로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이로 인해 바이든 측근들 사이에 위기감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바이든 캠페인이 확보한 현금은 트럼프보다 약 1억4100만달러 많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50대 韓人부부 마약*불법총기 소지혐의 체포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한인부부 등 3명이 마약 및 불법무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지난 4일 빅아일랜드 카이날리우 지역의 한 주택에서 수색영장을 집행, 제랄드 김(51)*로리 김(51)씨 부부와 젤슨 레슬리(48)를 메탐페타민과 불법총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검거했다. 남편 김씨는 12만6000달러, 로리 김씨는 2000달러의 보석금이 각

LA 할리웃에서 女子도둑이 경비원 총으로 쏴 살해한 후 도주했다 쇠고랑

LA 할리웃 지역에서 절도범 추정 여자와 언쟁을 벌이던 경비원이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LAPD에 따르면 지난 3일 새벽 6시20분께 할리웃 하이스쿨 근처에서 시큐리티 가드로 근무중이던 조슈아 브라운(24)이 절도행각을 벌이고 도주하는 것으로 보이는 여자에게 접근해 말다툼을 벌이던 중 가슴에 총격을 받고 현장에서 숨졌다. 용의자는 사건당일 낮 차를 몰고가다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