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직원 5명 이상 가주 사업체 근무자, 내년부터 연 최대 12주 가족간병휴가 가능

내년 1월부터 직원 5인이상 사업체에 근무하는 캘리포니아주 근로자들은 연 최대 12주의 가족간병휴가(Paid Family Leave)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17일 LA타임스(LAT)에 따르면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이날 이 같은 내용의 법안(SB1383)에 서명했다.

가족간병휴가를 사용하는 근로자들은 복직이 보장된다. 또한 12주를 한꺼번에 사용할 필요는 없으며, 쪼개서 쓸 수 있다.

가족간병휴가는 몸이 아픈 부모, 조부모, 배우자, 형제자매, 손자손녀 등을 돌보길 원하거나, 갓 태어난 아이와 시간을 보내길 원할 때 사용할 수 있다. 부부가 한 직장에서 일할 경우 각자가 12주를 쓸 수 있다.

쉬는 동안 근로자는 주정부로부터 주급의 60% 정도를 지급받게 된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테슬라, 올해 6월에 캘리포니아*텍사스에서 6020명 감원

테슬라가 텍사스주와 캘리포니아주에서 모두 6020명을 감원한다. 텍사스주 노동위원회에 제출된 '노동자 적응 및 재훈련 통보법'(WARN) 공지에 따르면 이번 감원 대상에 테슬라 본사와 주요 공장 기가팩토리가 있는 텍사스주 오스틴의 근로자 2688명이 포함됐으며, 이들에 대한 감원은 오는 6월 14일부터 14일간 이뤄진다. 테슬라는 또 캘리포니아주에 제출한

"뉴욕증시 지금보다 6% 더 떨어진다" 전문가 전망

뉴욕 주식시장이 4일 연속 하락세를 보이면서 향후 주가 전망도 어둡게 나오고 있다. 중동지역의 지정학적 긴장은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해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작년 10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상승했다. 4월17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투자자문사 에버코어ISI의 줄리언 이매뉴얼 자산관리팀장은 올해 말 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