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과속운전 티켓 3장, 3관왕에 오른 캘리포니아주 운전자

캘리포니아주에서 한 남성이 하루동안 과속운전 혐의로 3번 티켓을 발부받아 화제(?)가 되고 있다.

KTLA 방송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아침 9시께 바스토우 지역 15번 프리웨이 남쪽방면에서 폭스바겐 파사트를 운전하던 한 남성이 최고속도 65마일 존에서 90마일로 달리다 경찰에 의해 딱지를 뗐다. 같은날 10시45분께 이 남성은 15번 프리웨이 최고속도 70마일 존에서 119마일로 달리다 두번째 딱지를 발부받았다. 마지막으로 이 남성은 같은날 오후 LA카운티 로컬도로를 62마일로 달리던 중 세번째 티켓을 받아 3관왕이 됐다. 마지막 딱지를 뗀 지점의 최고속도는 40마일이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30대 추정 남성이 7월2일 오후 LA다운타운 힐 스트릿에 있는 보석상 유리창을 망치로 박살내고 보석을 강탈해 달아났다고 LAPD가 밝혔다. 용의자는 근처에 세워둔 파란색 딜락 차량을 타고 도주했다. 번호판은 가려져 있었다. <김기춘 기자>

LA카운티 가정집에서 86세 한인노인이 익사하는 비극이 발생했다. LA카운티 검시국에 따르면 지난 6월27일 다우니의 한 주택에서 허주찬(86)씨가 익사했다. 정확한 사고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허씨는 대동맥 협착증과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곽성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