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과속운전 티켓 3장, 3관왕에 오른 캘리포니아주 운전자

캘리포니아주에서 한 남성이 하루동안 과속운전 혐의로 3번 티켓을 발부받아 화제(?)가 되고 있다.

KTLA 방송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아침 9시께 바스토우 지역 15번 프리웨이 남쪽방면에서 폭스바겐 파사트를 운전하던 한 남성이 최고속도 65마일 존에서 90마일로 달리다 경찰에 의해 딱지를 뗐다. 같은날 10시45분께 이 남성은 15번 프리웨이 최고속도 70마일 존에서 119마일로 달리다 두번째 딱지를 발부받았다. 마지막으로 이 남성은 같은날 오후 LA카운티 로컬도로를 62마일로 달리던 중 세번째 티켓을 받아 3관왕이 됐다. 마지막 딱지를 뗀 지점의 최고속도는 40마일이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50대 韓人부부 마약*불법총기 소지혐의 체포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한인부부 등 3명이 마약 및 불법무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지난 4일 빅아일랜드 카이날리우 지역의 한 주택에서 수색영장을 집행, 제랄드 김(51)*로리 김(51)씨 부부와 젤슨 레슬리(48)를 메탐페타민과 불법총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검거했다. 남편 김씨는 12만6000달러, 로리 김씨는 2000달러의 보석금이 각

LA 할리웃에서 女子도둑이 경비원 총으로 쏴 살해한 후 도주했다 쇠고랑

LA 할리웃 지역에서 절도범 추정 여자와 언쟁을 벌이던 경비원이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LAPD에 따르면 지난 3일 새벽 6시20분께 할리웃 하이스쿨 근처에서 시큐리티 가드로 근무중이던 조슈아 브라운(24)이 절도행각을 벌이고 도주하는 것으로 보이는 여자에게 접근해 말다툼을 벌이던 중 가슴에 총격을 받고 현장에서 숨졌다. 용의자는 사건당일 낮 차를 몰고가다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