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카운티 셰리프국 한인경관, 자택에서 사망, 정확한 사인 공개 안해

LA카운티 셰리프국 소속 한인경관이 자신의 집에서 사망했다.

LA데일리뉴스, KTLA 등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 21일 밤 북부 LA카운티 한인 밀집거주지역인 샌타클라리타의 한 주택에서 셰리프국 웨스트할리웃 스테이션에서 근무해온 수 H. 김(Soo H. Kim) 경관이 갑작스럽게 숨졌다. 김 경관은 2012년부터 셰리프국 경관으로 근무해왔다. 22일 오후 6시 현재까지 정확한 사인은 공개되지 않았다. 유족으로는 부인과 쌍둥이 딸이 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인디애나주 프리웨이서 SUV, U-턴하던 트럭과 충돌, 한인여성 운전자 사망

인디애나폴리스에 거주해온 한인여성이 교통사고로 숨진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지난 2월8일 오후 5시께 인디애나주 데이비스 카운티 69번 프리웨이 남쪽방면에서 한 백인남성이 운전하던 트레일러 트럭이 차선 2개를 막고 U-턴을 시도하던 중 뒤에서 오던 2017년형 애큐라 SUV가 트레일러를 들이받으면서 도로를 이탈, 오른쪽 언덕 아래로 굴렀다. SUV에는 한

"세입자 강제퇴거 금지령은 위헌" 텍사스 연방법원 판결, 바이든 정부 항소

텍사스주 연방법원이 연방정부가 팬데믹 사태로 재정적 타격을 입은 미국 내 세입자 보호를 위해 내린 강제퇴거 금지조치는 위헌이라고 판결, 파장이 일 전망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세입자 강제퇴거 금지령을 오는 6월 말까지 연장했다. 판결 후 연방법무부는 곧바로 항소했다. 항소에 대한 결론이 나올 때까지 텍사스주 연방법원 판결은 유효하다. <곽성욱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