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1일부터 급여세 유예, 연소득 10만4000불 미만 근로자 대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조치에 따라 오는 9월1일부터 연 10만4000달러 미만을 버는 근로자들의 급여세(payroll tax)가 연말까지 유예된다.

17일 언론들에 따르면 급여세가 유예되는 동안 근로자들은 임금이 6.2% 인상되는 효과를 보게 된다. 그러나 이번 조치가 현실화되려면 고용주들의 협조가 필수적이다. 고용주들이 근로자의 페이체크에서 급여세를 원천징수하지 않아야 한다.

근로자들은 내년에 밀린 급여세를 모두 납부해야 한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곽성욱 기자>

조회 13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바이든 "9080억불 규모 초당적 경기부양법안 빨리 통과시켜라" 촉구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며칠 전 공화*민주당 일부 상원의원들이 초당적으로 내놓은 9080억달러 규모의 경기부양법안이라도 하루 빨리 여야가 합의해서 통과시킬 것을 4일 촉구했다. 일단 이걸로 스타트를 끊고 취임식 후 추가 경기부양책들을 내놓겠다는 복안이다. 9080억달러짜리 법안에는 2차 스몰비즈니스 융자, 주당 300달러 연방 추가실업수당 3월 말까지

LA에 본사 '치즈케이크 팩토리', 코로나 이후 손실규모 보고 안해 12만불 벌금

한인들도 많이 찾는 인기 식당체인 '치즈케이크 팩토리'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매주 600만달러의 손실을 기록했다는 사실을 연방증권거래위원회(SEC)에 보고하지 않은 혐의로 12만5000달러의 벌금을 물게 됐다고 OC 레지스터가 4일 보도했다. 이 식당은 샌퍼낸도밸리 칼라배서스에 본사가 있다. <곽성욱 기자>

EDD가 타주민*외국인에게 10억불 실업수당 지급? 가주 검사장들 가능성 제기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10억달러 이상 규모의 실업수당을 타주민과 외국인들에게 지급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검사장들의 주장이 나와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4일 KTLA 방송에 따르면 리버사이드*샌디에고 등 주내 9개 카운티 검사장들은 사기성 클레임으로 인해 가주정부가 10억달러가 넘는 실업수당을 타주민과 외국인에게 지급했다는 미확인 제보가 접수됐다며, 개빈 뉴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