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뉴욕주에서 내가 이긴다", NYPD 노조도 트럼프 지지 선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홈스테이트인 뉴욕주에서 바이든을 이길 수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지난 14일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올 들어 뉴욕 시에서 총격살인사건 등 강력사건이 급증해 뉴욕 주민들의 마음이 민주당을 떠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1월3일 선거에서 자신이 바이든을 누를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뉴욕경찰국(NYPD) 노조는 지난 14일 트럼프 대통령 지지를 선언, 민주당 정치인들을 격노하게 했다. 뉴욕 시정부가 NYPD 예산을 10억달러나 삭감하는 등 경찰의 힘을 빼놓았기 때문에 경찰노조의 트럼프 지지는 당연하다는 지적이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A카운티 가정집에서 86세 한인노인이 익사하는 비극이 발생했다. LA카운티 검시국에 따르면 지난 6월27일 다우니의 한 주택에서 허주찬(86)씨가 익사했다. 정확한 사고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허씨는 대동맥 협착증과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곽성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