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카말라 해리스 러닝메이트로 선택

카말라 해리스 캘리포니아주 연방상원의원이 조 바이든의 선택을 받았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11일 해리스 상원의원을 러닝메이트로 선택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최초의 흑인, 최초의 아시아계 부통령 후보다. 해리스는 인도계 어머니, 자메이카계 흑인 아버지 사이에서 출생했다. 올해 55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해리스가 바이든의 러닝메이트로 선택된 후 "바이든이 급진좌파를 러닝메이트로 선택한 것이 놀랍다"며 "해리스는 바이든을 줄곳 괴롭혀온 인물"이라고 혹평했다. 해리스는 가주검찰총장을 지낸 후 연방상원에 입문했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좋아하지 않는 소수의 공화당 의원들도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대선에 출마하면 공화당 후보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월19일 더힐에 따르면 반 트럼프 의원인 공화당의 프레드 업튼 미시간주 연방하원의원은 "트럼프가 2024년 대선에 또 나올 것으로 본다"며 "아직도 공화당 유권자 중 상당수는 트럼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