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주당 400달러 추가실업수당 지급' 행정명령 8일 서명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드디어 칼을 빼들었다.

그는 8일 뉴저지주에서 연방정부 추가 실업수당을 연장하고, 근로자들이 납부하는 급여세를 한시적으로 면제해주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더힐, 폴리티코 등 언론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서명한 행정명령은 실직자들에게 연말까지 주당 400달러의 추가수당을 지급하고, 연소득 10만달러 미만 근로자들의 급여세(payroll tax)를 연말까지 유예해주고, 연말까지 렌트비를 납부하지 못하는 세입자들에 대한 강제퇴거를 금지기간을 연장하고, 연말까지 학생융자 페이먼트를 유예해주는 등 크게 4가지 내용을 담고 있다. 추가 실업수당의 경우 주당 400달러의 25%인 100달러는 각 주정부가 지원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실직자들은 주당 300달러만 받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행정명령은 지난 2주동안 민주당과 새 경기부양법안 관련 협상이 진전되지 않아 나온 것으로 곧 법적 소송에 휘말릴 것으로 보인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입 벌리고 있으면 돈이 쏙쏙~ 한인 실업자들 계속 콧노래, 9월까지 수당 연장

캘리포니아주 한인 실업자들이 계속 콧노래를 부르고 있다. 1조9000억불 경기부양법 시행이 초읽기에 들어가 가주 실업자들은 9월6일까지 연방 추가실업수당 주당 300달러, 가주 기본실업수당 주당 450달러 등 주당 750달러를 놀면서 벌게 됐다. 월 3000달러를 실업수당으로 받는 것이다. 그야말로 누워서 입만 벌리고 있으면 돈이 입에 쏙쏙 들어온다. LA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