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고려대 출신 채준석 ASU 교수, 강도에 피살, 피닉스서 시신 발견

지난 3월 말 실종신고가 접수된 애리조나 주립대(ASU) 한인 채준석 교수의 시신이 지난 17일 애리조나주 피닉스 인근 쓰레기 매립장에서 발견됐다. <홈페이지 검색창에 '채준석'이라고 타이핑하면 전에 보도된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24일 AZ패밀리 닷컴 등 애리조나주 언론들에 따르면 채 교수 실종사건을 수사해온 애리조나 마리코파 카운티 셰리프국은 채 교수가 강도를 당하던 도중 살해됐다고 밝혔다.

채 교수를 살해한 용의자들은 루이지애나주에 거주해온 흑인 하비안 에젤(18)과 백인 가브리엘 오스틴(18)으로 신원이 밝혀졌다. 둘 다 경찰에 체포돼 1급 살인혐의로 입건됐다. 이들은 피닉스에서 채 교수를 살해한 뒤 시신을 쓰레기 매립장에 버리고, 피해자의 차를 몰고 루이지애나주로 도주했다. 경찰은 48일동안 매일 쓰레기 매립장을 뒤졌으며, 수색작업을 벌이는 동안 30만달러가 넘는 비용을 지출했다. 용의자들은 각 100만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됐다. 숨진 채 교수는 고려대 금속공학과를 졸업한 후 도미해 미시간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50대 韓人부부 마약*불법총기 소지혐의 체포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한인부부 등 3명이 마약 및 불법무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지난 4일 빅아일랜드 카이날리우 지역의 한 주택에서 수색영장을 집행, 제랄드 김(51)*로리 김(51)씨 부부와 젤슨 레슬리(48)를 메탐페타민과 불법총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검거했다. 남편 김씨는 12만6000달러, 로리 김씨는 2000달러의 보석금이 각

LA 할리웃에서 女子도둑이 경비원 총으로 쏴 살해한 후 도주했다 쇠고랑

LA 할리웃 지역에서 절도범 추정 여자와 언쟁을 벌이던 경비원이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LAPD에 따르면 지난 3일 새벽 6시20분께 할리웃 하이스쿨 근처에서 시큐리티 가드로 근무중이던 조슈아 브라운(24)이 절도행각을 벌이고 도주하는 것으로 보이는 여자에게 접근해 말다툼을 벌이던 중 가슴에 총격을 받고 현장에서 숨졌다. 용의자는 사건당일 낮 차를 몰고가다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