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서 BLM 그림에 검은색 페인트 쏟아 부은 흑인여성 체포됐다 풀려나

지난 18일 뉴욕 맨해튼의 트럼프 타워 앞 도로 위에 그려진 'Black Lives Matter' 그림 위에 검은색 페인트를 쏟아부으며 'REFUND THE POLICE'(경찰에 기금지원을 다시 해라)를 외친 흑인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곧바로 풀려났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29세인 이 여성은 보수 성향으로 '예수님의 생명은 소중하다'(Jesus' life matters)라는 문구가 인쇄된 티셔츠를 입고 BLM 그림을 훼손하다 경찰에 검거됐다. 이 여성은 "흑인들끼지 서로 죽이고 난리가 났는데 경찰 예산을 삭감하는 게 말이 되느냐"며 "BLM 추종자들은 모두 거짓말쟁이들이며 절대로 BLM을 지지할 수 없다"며 고래고래 소리를 질렀다. 한 백인경관은 이 여성을 체포하려다 페인트를 밟으면서 미끄러져 얼굴과 어깨에 부상을 입기도 했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뉴욕 지하철역에서 50대 아시안 남성 무차별 폭행당해 부상, 증오범죄 추정

지난 2일 밤 뉴욕시내 지하철역에서 아시안 남성이 또 증오범죄 피해를 당했다. NYPD에 따르면 이날 밤 9시께 럿거스와 이스트 브로드웨이에 위치한 지하철역에서 신원미상 남성이 50대 아시안 남성의 얼굴을 때려 쓰러뜨린 후 몇번 더 구타한 후 도주했다. 피해자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피해자가 한인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