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레곤주 포틀랜드, 매일 BLM 시위로 '난장판', 민주당 시장 소극적 대처 일관

오레곤주 포틀랜드에서 50일 넘게 매일 격렬한 BLM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를 둘러싸고 민주당 정치인들과 트럼프 정부 관리들 간에 비난전이 가열되고 있다.

언론들에 따르면 트럼프 정부 관리들은 "일부 시위자들이 연방법원 건물을 훼손하는 등 범죄행위를 일삼고 있는데도 민주당 시장과 주지사 등은 팔짱을 끼고 있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정부는 국토안보부, 마샬 등 100여명의 연방 무장요원들을 포틀랜드에 급파해 로컬 경찰과 함께 시위를 진압하도록 하고 있다.

이에 민주당 정치인들은 "우리는 연방 요원들을 원하지 않는다"며 "연방 요원들은 즉시 포틀랜드를 떠나라"고 촉구했다.

지금까지 언론을 통해 공개된 시위 관련 비디오들을 보면 일부 시위자들의 난폭한 행동이 그대로 드러난다. 방화, 약탈, 경찰을 상대로 한 폭력 등 온갖 불법행위가 난무한다. 뉴욕, 시카고, LA, 미니애폴리스, 애틀랜타, 시애틀도 모자라 포틀랜드까지 '난장판'이 되어버렸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7월17일 남가주 어바인에서 미니쿠퍼와 폭스바겐 골프 차량이 정면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나 미니쿠퍼 탑승자 2명이 현장에서 사망했다. 이날 사고는 밤 8시께 발생했으며 미니쿠퍼가 화염에 휩싸이면서 운전자와 조수석 탑승자가 목숨을 잃었다. 경찰은 골프 운전자를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했다. 사망자들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7월17일 오후 6시께(현지시간) 인디애나주 그린우드의 한 쇼핑몰에서 괴한이 자동소총을 난사해 3명이 사망했다. 총격을 목격한 22세 청년이 용의자를 총으로 쏴 사살했다. 이 청년은 합법적으로 총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용의자가 총을 쏘는 것을 보자마자 바로 용의자에게 총격을 가했다. 그린우드 시장은 "용감한 청년이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오는 것을 막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