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당 600불 연방 실업수당 7월25일부로 사라진다, 실직자들 "우린 어떡해"

2500만명이 넘는 미국 내 실직자들이 받고 있는 주당 600달러 연방정부 실업수당이 이달 25일부로 지급이 종료된다고 CNBC가 17일 보도했다.

뉴욕주를 제외한 모든 주들은 25일부로 지급이 중단되며, 뉴욕주는 26일 수당이 끊긴다. 600달러 수당이 끊기면 실직자들은 각자가 거주하는 주에서 지급하는 실업수당만 받게 돼 한 달에 2400달러의 수입이 증발하는 셈이다.

이로 인해 여성, 흑인, 라티노들이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연방의회는 20일부터 실업수당 연장을 포함한 다음 경기부양법안에 대한 논의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져 실직자들은 의회가 실업수당 연장을 승인해주기를 애타게 바라고 있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연소득 개인 8만불, 부부 16만불이면 1400불 현금 한푼도 못받는다

일인당 1400달러의 3차 연방정부 현금을 받게 될 미국인 수가 확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정부와 연방상원 민주당은 연 조정총소득(AGI)이 개인은 8만달러, 부부는 16만달러 이상 되면 현금을 한푼도 받지 못하도록 하는 조항을 포함시키기로 합의했다고 언론들이 3일 보도했다. AGI가 개인 7만5000달러, 부부 15만달러 이하면 현금을 100% 받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