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급여세 삭감 없으면 다음 경기부양법안 서명 안해" 으름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경기부양법안에 급여세(payroll tax)를 삭감하는 내용이 포함되지 않을 경우 법안이 의회를 통과해도 서명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폴리티코, CNBC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급여세 삭감에 '올인'하다시피 하고 있어 향후 백악관과 여당인 공화당이 경기부양법안 내용에 대해 합의를 도출하기까지 난항이 예상된다. 근로자들은 봉급의 7.65%를 급여세 명목으로 원천징수 당하기 때문에 급여세가 삭감되면 이만큼 주머니로 더 들어오게 된다. 트럼프가 급여세 삭감 기간을 어느 정도로 정해놓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입 벌리고 있으면 돈이 쏙쏙~ 한인 실업자들 계속 콧노래, 9월까지 수당 연장

캘리포니아주 한인 실업자들이 계속 콧노래를 부르고 있다. 1조9000억불 경기부양법 시행이 초읽기에 들어가 가주 실업자들은 9월6일까지 연방 추가실업수당 주당 300달러, 가주 기본실업수당 주당 450달러 등 주당 750달러를 놀면서 벌게 됐다. 월 3000달러를 실업수당으로 받는 것이다. 그야말로 누워서 입만 벌리고 있으면 돈이 입에 쏙쏙 들어온다. LA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