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도시는 음주*난폭운전 단속을 비무장 공무원에게 맡긴다

음주운전, 과속 및 난폭운전 단속을 비무장 공무원이 한다고? 옆집 강아지가 웃을 일이다.

이런 말도 안되는 일이 캘리포니아주 버클리에서 벌어지게 됐다. 버클리는 UC 버클리가 있는 도시다.

미국에서는 최초로 시도하는 대도박이다.

언론들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이 대부분인 버클리 시의회는 15일 앞으로 교통위반자 단속을 무장 경관이 아닌 비무장 시 공무원에게 맡기는 방안을 통과시켰다. 교통위반 차량을 멈춰세우고 운전자를 조사하는 일이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버클리 시의원들은 아이디어가 없는 것 같다. 미네소타주에서 흑인남성 한명이 백인경관의 폭력에 희생된 후 민주당이 정권을 쥐고 있는 미국 내 도시들은 경쟁적으로 경찰의 힘을 빼기 위해 혈안이 돼 있다.

버클리에서 비무장 공무원이 총기를 소지한 범죄자의 차량을 멈춰세운 뒤 조사를 벌이다 총에 맞아 죽기라도 하면 무슨 일이 일어날까. 아마 버클리 시의원들은 경찰관들 앞에서 무릎을 꿇고 "교통위반자 단속 다시 맡아주세요"라고 부탁할 것이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3보>베벌리힐스, 무장경비원 12명 고용해 쇼핑구역 순찰 돌게 한다

베벌리힐스 경찰국이 12명의 무장 경비원을 고용해 시내 비즈니스 구역에서 순찰을 돌게 할 것이라고 LA타임스가 6일 전했다. 지난 4일 낮 시내 고급 이태리 식당에서 보석상을 운영하는 남성이 50만달러짜리 손목시계를 3인조 권총강도에게 털린 사건이 발생한지 이틀 만이다. <최수진 기자>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50대 韓人부부 마약*불법총기 소지혐의 체포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한인부부 등 3명이 마약 및 불법무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지난 4일 빅아일랜드 카이날리우 지역의 한 주택에서 수색영장을 집행, 제랄드 김(51)*로리 김(51)씨 부부와 젤슨 레슬리(48)를 메탐페타민과 불법총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검거했다. 남편 김씨는 12만6000달러, 로리 김씨는 2000달러의 보석금이 각

LA 할리웃에서 女子도둑이 경비원 총으로 쏴 살해한 후 도주했다 쇠고랑

LA 할리웃 지역에서 절도범 추정 여자와 언쟁을 벌이던 경비원이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LAPD에 따르면 지난 3일 새벽 6시20분께 할리웃 하이스쿨 근처에서 시큐리티 가드로 근무중이던 조슈아 브라운(24)이 절도행각을 벌이고 도주하는 것으로 보이는 여자에게 접근해 말다툼을 벌이던 중 가슴에 총격을 받고 현장에서 숨졌다. 용의자는 사건당일 낮 차를 몰고가다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