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흑인지지율 고작 77%? 이대로 가면 대선 '필패'

트럼프의 거듭된 헛발질로 잘 나가던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선거캠프에 비상이 걸렸다.

예상과는 달리 흑인들의 바이든 지지율이 엄청 낮게 나왔기 때문이다.

조그비-EMI 리서치가 전국의 흑인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11월 대선에서 77%는 바이든, 14%는 트럼프에게 투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여론조사 기관 라스무센 조사에서는 흑인 유권자의 21%가 트럼프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공화당의 흑인 상원의원 팀 스콧은 지난 2월 "트럼프 대통령이 흑인들로부터 14% 이상 지지를 얻으면 트럼프가 100% 이긴다"고 말했었다. 2016년 대선에서 흑인의 88%가 힐러리를 찍었다. 2012년 대선에서는 오바마가 흑인들로부터 92%의 지지를 얻었다. 바이든이 '악' 소리를 지를만 하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로 인해 바이든은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흑인여성을 러닝메이트로 낙점할 것이라고 정치전문가들은 예상했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보>7일 LA동부 랜초 쿠카몽가 주택서 한인추정 모녀 흉기에 찔려 피살

7일 새벽 3시께 LA동부 랜초 쿠카몽가의 가정집에서 한인추정 8세 여아와 엄마가 흉기에 찔려 살해됐다. 또한 아이의 할머니도 흉기에 찔려 다쳤다. 샌버나디노 카운티 셰리프국은 용의자와 사망자들은 서로 아는 사이일 가능성이 크다며 수사를 펴고 있다고 밝혔다. 셰리프국은 사망자들의 이름은 밝히지 않았으나, 사건현장을 취재한 폭스뉴스(채널11) 화면을 보면 살

<이런 일도>벤추라 카운티 앞바다서 서퍼끼리 충돌, 1명 사망

지난 6일 오후 1시30분께 벤추라 앞바다에서 서핑을 하던 남성 2명이 서로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사망했다. 벤추라 카운티 셰리프국은 사망한 남성은 51세로 제리 길훌로 신원이 밝혔다. 서퍼끼리 부딪혀 사람이 죽는 사고는 매우 드문 일이다. 사망자는 머리에 충격을 받고 숨졌다. <최수진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