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흑인지지율 고작 77%? 이대로 가면 대선 '필패'

트럼프의 거듭된 헛발질로 잘 나가던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선거캠프에 비상이 걸렸다.

예상과는 달리 흑인들의 바이든 지지율이 엄청 낮게 나왔기 때문이다.

조그비-EMI 리서치가 전국의 흑인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11월 대선에서 77%는 바이든, 14%는 트럼프에게 투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여론조사 기관 라스무센 조사에서는 흑인 유권자의 21%가 트럼프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공화당의 흑인 상원의원 팀 스콧은 지난 2월 "트럼프 대통령이 흑인들로부터 14% 이상 지지를 얻으면 트럼프가 100% 이긴다"고 말했었다. 2016년 대선에서 흑인의 88%가 힐러리를 찍었다. 2012년 대선에서는 오바마가 흑인들로부터 92%의 지지를 얻었다. 바이든이 '악' 소리를 지를만 하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로 인해 바이든은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흑인여성을 러닝메이트로 낙점할 것이라고 정치전문가들은 예상했다. <김기춘 기자>

조회 39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테네시주 내쉬빌서 일하던 가던 백인 간호사, 괴한 총격받고 사망

테네시주 내쉬빌 병원 중환자실에서 근무하는 백인 여자 간호사가 차를 몰고 일하러 가던 중 괴한의 무차별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내쉬빌 경찰국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6시30분께 내쉬빌 440번 프리웨이에서 마즈다 SUV를 몰고 직장인 세인트 토마스 웨스트 병원으로 향하던 케이틀린 마리 코프맨(26)이 다른 차량에 타고있던 괴한으로부터 여러발의 총격을 받고

공화당 연방 상*하원의원 90%, 바이든 대선승리 인정 안해

공화당 연방 상*하원의원의 90%인 220명이 바이든의 대선승리를 인정하지 않았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5일 보도했다. WP가 지난 며칠간 공화당 상*하원의원 전원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27명만 바이든의 승리를 인정했다. 220명은 누가 이겼다고 답변하길 거부해 사실상 바이든을 승자로 인정하지 않았다. 2명은 트럼프가 승리했다고 말했다. <김기춘

남가주 전체, 빠르면 6일부터 이발소*미용실*놀이터 셧다운

남가주 전체가 빠르면 6일부터 '자택대피령'(stay-at-home)을 시행할 것으로 보인다. 남가주 내 중환자실(ICU) 병상 점유율이 5일 오전 현재 85% 이상을 기록해 자택대피령 발동 기준에 도달했다. 자택대피령이 시행되면, 이발소*미용실*네일살롱이 3주동안 문을 닫아야 하고, 식당들은 테이크아웃*배달 서비스만 제공해야 한다. 공원 등 야외 어린이놀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