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떠납니다, 잘들 해보세요" 일주일간 NYPD 경관 179명 은퇴 신청

뉴욕 경찰관들이 줄줄이 은퇴를 신청하고 있다.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지난 6월29일부터 7월6일까지 근무경력 20년을 채운 뉴욕 경찰관 179명이 은퇴를 신청했다. 지난해 같은기간 은퇴를 신청한 경관이 35명에 불과했던 점을 감안하면 5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경관들은 "계속해서 경찰이 나쁘다고 몰아붙이는 사회분위기 속에서 더 이상 일을 할 수가 없다"고 은퇴신청 이유를 밝혔다. 뉴욕, LA, 시애틀, 미니애폴리스 등 일부 대도시의 로컬 정치인들은 시위자들의 압력에 굴복해 경찰 예산을 삭감하는 등 경찰의 힘을 빼고 있어 앞으로 전국에서 경찰관들의 은퇴 및 사직이 봇물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7월17일 남가주 어바인에서 미니쿠퍼와 폭스바겐 골프 차량이 정면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나 미니쿠퍼 탑승자 2명이 현장에서 사망했다. 이날 사고는 밤 8시께 발생했으며 미니쿠퍼가 화염에 휩싸이면서 운전자와 조수석 탑승자가 목숨을 잃었다. 경찰은 골프 운전자를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했다. 사망자들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7월17일 오후 6시께(현지시간) 인디애나주 그린우드의 한 쇼핑몰에서 괴한이 자동소총을 난사해 3명이 사망했다. 총격을 목격한 22세 청년이 용의자를 총으로 쏴 사살했다. 이 청년은 합법적으로 총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용의자가 총을 쏘는 것을 보자마자 바로 용의자에게 총격을 가했다. 그린우드 시장은 "용감한 청년이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오는 것을 막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