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떠납니다, 잘들 해보세요" 일주일간 NYPD 경관 179명 은퇴 신청

뉴욕 경찰관들이 줄줄이 은퇴를 신청하고 있다.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지난 6월29일부터 7월6일까지 근무경력 20년을 채운 뉴욕 경찰관 179명이 은퇴를 신청했다. 지난해 같은기간 은퇴를 신청한 경관이 35명에 불과했던 점을 감안하면 5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경관들은 "계속해서 경찰이 나쁘다고 몰아붙이는 사회분위기 속에서 더 이상 일을 할 수가 없다"고 은퇴신청 이유를 밝혔다. 뉴욕, LA, 시애틀, 미니애폴리스 등 일부 대도시의 로컬 정치인들은 시위자들의 압력에 굴복해 경찰 예산을 삭감하는 등 경찰의 힘을 빼고 있어 앞으로 전국에서 경찰관들의 은퇴 및 사직이 봇물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50대 韓人부부 마약*불법총기 소지혐의 체포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한인부부 등 3명이 마약 및 불법무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지난 4일 빅아일랜드 카이날리우 지역의 한 주택에서 수색영장을 집행, 제랄드 김(51)*로리 김(51)씨 부부와 젤슨 레슬리(48)를 메탐페타민과 불법총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검거했다. 남편 김씨는 12만6000달러, 로리 김씨는 2000달러의 보석금이 각

LA 할리웃에서 女子도둑이 경비원 총으로 쏴 살해한 후 도주했다 쇠고랑

LA 할리웃 지역에서 절도범 추정 여자와 언쟁을 벌이던 경비원이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LAPD에 따르면 지난 3일 새벽 6시20분께 할리웃 하이스쿨 근처에서 시큐리티 가드로 근무중이던 조슈아 브라운(24)이 절도행각을 벌이고 도주하는 것으로 보이는 여자에게 접근해 말다툼을 벌이던 중 가슴에 총격을 받고 현장에서 숨졌다. 용의자는 사건당일 낮 차를 몰고가다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