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제가 조 바이든의 남편 조 바이든입니다" 바이든 말실수, 정신 오락가락

치매 논란에 휩싸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3일 미국교육자협회가 주최한 연례 컨퍼런스 도중 비디오 인사말을 통해 "제가 조 바이든의 남편 조 바이든입니다"라고 말실수를 해 정신 문제와 관련된 논란이 더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브라이트바트 뉴스에 따르면 바이든은 이날 자신이 질(Jill) 바이든의 남편이라고 말하려다 "조 바이든의 남편"이라고 헛발질을 했다. 바이든의 정신이 오락가락 하는 것은 한 두번이 아니다. 이 때문에 민주당은 바이든이 오는 9~10월 트럼프와 벌일 TV 토론에서 결정적인 말실수를 하지 않을까 걱정하는 분위기다. <김기춘 기자>

====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바이든의 말실수 비디오를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www.breitbart.com/politics/2020/07/03/joe-bidens-husband-joe-biden/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22년 미네소타주에서 40대 한인 이창범씨를 총으로 쏴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백인남녀가 2급살인 혐의에 대해 유죄를 시인, 최소 20년의 실형을 선고받을 것으로 보인다. 용의자인 로간 슬랙(25)은 1월31일, 공범 포티니 웨스트(25)는 2월3일 재판에서 각각 유죄를 인정했다. 이들은 작년 9월 이씨의 전화를 받고 이씨의 집에 마사지 서비스를 제공하러

2013년과 2014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여성 2명을 강간한 혐의로 기소된 한인남성 조재현(33)씨가 8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조씨는 지난 1월30일 열린 재판에서 유죄를 인정했다. 조씨는 2022년 3월 경찰에 체포돼 재판을 받아왔다. 피해자들은 당시 47세 여성과 17세 여자 청소년이었다. <최수진 기자>

남가주 롱비치에 있는 한인업소에 혼성강도가 침입, 물건을 강탈해 달아났다. 용의자들은 범행을 저지르던 중 한인 여성업주 수 김씨를 폭행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1월31일 오후 7시30분 400블록 브로드웨이 애비뉴에 있는 '러버스'(Lovers) 스토어에서 일어났다. 김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최수진 기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