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최대 3개월 유급 가족휴가 제공" 2일 캘리포니아주 상원서 법안 통과

근로자들이 필요할 때 연 최대 3개월의 유급 가족휴가(Paid Family Leave)를 갈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이 2일 캘리포니아주 상원을 통과했다.

KTLA 방송에 따르면 이날 통과된 법안은 직원 5명 이상인 사업체에 근무하고, 최소 1년 이상 회사에서 일한 가주 근로자들이 배우자, 부모, 형제, 자녀, 조부모 등을 케어하거나, 갓 태어난 아이와 시간을 보내길 원할 경우 연 최대 3개월의 유급 가족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가족휴가는 3개월을 계속해서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예를 들면 매주 이틀씩, 또는 매달 일주일씩 본인이 원하는 대로 융통성 있게 쓸 수 있다.

고용주는 유급 가족휴가를 사용하는 근로자의 복직을 보장해야 한다. 근로자가 유급 가족휴가를 사용하는 동안 주정부가 봉급의 일정 퍼센티지를 지급한다. 법안은 조만간 하원에서 다뤄질 예정이며, 민주당이 의회를 완전히 장악하고 있기 때문에 무사히 통과될 가능성이 높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3차 현금 지급되면 너도나도 주식 투자, 남보다 먼저 들어가 있어야

곧 주식시장이 엄청난 돈을 빨아들일 것으로 보인다. 3차 코로나 현금이 지급되면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는 계층은 주식에 돈을 쏟아부을 것이라고 증시 전문가들은 예상했다. 증시에 엄청난 돈이 유입되면 주가상승은 불 보듯 뻔하다. 2020년처럼 2021년도 투자자들에게는 '끝내주는 해'가 될 전망이다. <김기춘 기자>

연소득 3만불 이하 가주 4인가족, 연방*주정부로부터 공돈 1만4000불 받는다

만약 캘리포니아주에 거주하며, 어린 자녀 2명(4세 딸, 2세 아들)을 둔 저소득층(연 가구소득 3만불 이하) 주민이라면 연방정부, 주정부로부터 얼마의 공돈을 받을까. 계산기 한번 두드려보자. *연방정부 공돈=남편 1400불 + 아내 1400불 +4세 딸 1400불 +2세 아들 1400불. 합계 5600불. *연방정부 차일드택스 크레딧(2021년 한해동안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