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생명은 소중하다" 비난 하버드 졸업생, 직장에서 짤리고 살해협박에 시달려

지난 5월 하버드대를 졸업한 아시안 여성이 "모든 생명은 소중하다"(All Lives Matter)라고 말하는 사람을 흉기로 찌르겠다고 위협하는 내용의 비디오를 SNS에 올린 후 파장이 커지자 직장에서 해고되고, 살해협박까지 받는 등 사면초가 신세가 됐다.

언론들에 따르면 코네티컷주에 사는 하버드 졸업생 클라이라 재노버(Claira Janover)는 문제의 비디오를 수백만명이 보고, 쏟아져 들어오는 비난성 메시지에 시달렸으며, 급기야는 어렵게 취직한 '딜로이트'(Deloitte)에서도 짤리는 수모를 당했다. 이 여성은 '흑인 생명은 소중하다'(BLM) 운동 추종자로 알려졌다.

재노버는 직장에서 해고되고 살해협박을 받는 등 사태가 일파만파 확산되자 트럼프*공화당 지지자들이 자신의 인생을 망쳤다고 비난했다. 재노버가 이번 일을 계기로 BLM이 전부가 아니며, 앞으로 말을 조심해야 한다는 점을 확실히 깨달았을 것 같다. <김기춘 기자>

조회 1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추수감사절 당일부터 LA카운티 식당*카페 야외영업 또 금지

LA카운티 정부가 식당들의 야외영업을 또 금지하는 명령을 내렸다. 코로나 재확산이 심각하기 때문이다. 이번 명령에 따라 LA카운티 식당들은 25일 밤 10시를 기해 3주동안 실내영업, 야외영업이 모두 금지되며, 테이크아웃*배달만 제공할 수 있다. 25일 밤부터 명령이 발효되기 때문에 실제로는 땡스기빙 당일인 26일부터 야외영업 금지규정이 시행된다. 음식을

남가주 전역, 21일부터 한달간 야간통금, 필수적 활동은 허용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21일(토)부터 오는 12월21일까지 한달동안 남가주 전역을 포함해 주내 41개 카운티에서 주민들을 대상으로 야간 통행금지를 실시한다. 코로나가 무서운 속도로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통금시간은 밤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이며, 모든 비필수적 활동이 금지된다. 밤 10시 이후 한 지붕 아래 거주하는 가족이 아닌 사람은 밖에서 만날

미국인 12% "트럼프 절대 승복하면 안돼", 46%는 "당장 승복해야"

미국인의 12%는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일이 있어도 대선결과에 승복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폴리티코/모닝컨설트가 지난 13~16일 미국인 199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6%는 트럼프가 당장 승복해야 한다고 대답했고, 32%는 부정선거에 대한 물증을 제시하지 못할 경우 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12%는 트럼프가 절대 승복하지 말아야 한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