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생명은 소중하다" 비난 하버드 졸업생, 직장에서 짤리고 살해협박에 시달려

지난 5월 하버드대를 졸업한 아시안 여성이 "모든 생명은 소중하다"(All Lives Matter)라고 말하는 사람을 흉기로 찌르겠다고 위협하는 내용의 비디오를 SNS에 올린 후 파장이 커지자 직장에서 해고되고, 살해협박까지 받는 등 사면초가 신세가 됐다.

언론들에 따르면 코네티컷주에 사는 하버드 졸업생 클라이라 재노버(Claira Janover)는 문제의 비디오를 수백만명이 보고, 쏟아져 들어오는 비난성 메시지에 시달렸으며, 급기야는 어렵게 취직한 '딜로이트'(Deloitte)에서도 짤리는 수모를 당했다. 이 여성은 '흑인 생명은 소중하다'(BLM) 운동 추종자로 알려졌다.

재노버는 직장에서 해고되고 살해협박을 받는 등 사태가 일파만파 확산되자 트럼프*공화당 지지자들이 자신의 인생을 망쳤다고 비난했다. 재노버가 이번 일을 계기로 BLM이 전부가 아니며, 앞으로 말을 조심해야 한다는 점을 확실히 깨달았을 것 같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가주-멕시코 국경 인근서 25명 탑승 SUV, 트럭과 충돌, 최소 13명 사망 대참사

캘리포니아주와 멕시코 국경 근처에서 20여명이 탑승한 포드 엑스페디션 SUV가 트럭과 충돌해 최소 13명이 사망하고 10여명이 중경상을 입는 대참사가 발생했다. CHP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2일 새벽 6시30분께 임페리얼 카운티 홀트빌 지역 115번 하이웨이 노리시 로드 교차로에서 발생했다. 사고지점은 멕시코 국경에서 북쪽으로 15마일 떨어진 곳이다. 25

인디애나주 프리웨이서 SUV, U-턴하던 트럭과 충돌, 한인여성 운전자 사망

인디애나폴리스에 거주해온 한인여성이 교통사고로 숨진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지난 2월8일 오후 5시께 인디애나주 데이비스 카운티 69번 프리웨이 남쪽방면에서 한 백인남성이 운전하던 트레일러 트럭이 차선 2개를 막고 U-턴을 시도하던 중 뒤에서 오던 2017년형 애큐라 SUV가 트레일러를 들이받으면서 도로를 이탈, 오른쪽 언덕 아래로 굴렀다. SUV에는 한

"세입자 강제퇴거 금지령은 위헌" 텍사스 연방법원 판결, 바이든 정부 항소

텍사스주 연방법원이 연방정부가 팬데믹 사태로 재정적 타격을 입은 미국 내 세입자 보호를 위해 내린 강제퇴거 금지조치는 위헌이라고 판결, 파장이 일 전망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세입자 강제퇴거 금지령을 오는 6월 말까지 연장했다. 판결 후 연방법무부는 곧바로 항소했다. 항소에 대한 결론이 나올 때까지 텍사스주 연방법원 판결은 유효하다. <곽성욱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