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미국인 3명 중 1명, 유틸리티 요금 최소 10% 더 낸다

올 여름 미국인 3명 중 1명꼴로 매달 납부하는 유틸리티 요금이 최소 10% 늘어날 전망이다.

지난 6월30일 CNBC에 따르면 코로나로 인해 재택근무 등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사람이 급증해 아무래도 전기, 개스 사용량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 대도시 별로 보면 뉴욕*필라델피아 거주자들의 유틸리티 요금이 평균 15% 늘어날 것으로 보이며, 보스턴 거주자들은 11%, 애틀랜타 거주자들은 12%, LA 거주자들은 8%, 워싱턴 DC 거주자들은 13%, 샌프란시스코 거주자들은 5%, 시카고 거주자들은 6% 정도 유틸리티 요금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곽성욱 기자>

조회 5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9000억불 규모 초당적 경기부양법안 1일 공개, 곧바로 맥코넬이 사장시켜

1일 공화당과 민주당 상원의원들이 손을 잡고 9080억달러 규모의 새로운 초당적 경기부양법안을 내놓았으나, 연방상원 공화당 보스인 미치 맥코넬 원내대표가 몇시간 후 '킬'(kill) 해 버렸다. 법안에는 주당 300달러 연방 추가실업수당 내년 3월까지 지급, 스몰비즈니스 지원금 제공 등의 내용이 포함됐으나, 일인당 1200불 현금 제공은 누락됐다. <김기춘

LA카운티 식당들, 업소당 최대 3만불 그랜트 받을 수 있다

LA시, 패사디나 시를 제외한 LA카운티 내 식당들은 업소당 최대 3만달러의 '공돈'을 카운티 정부로부터 지원받을 수 있다. 1일 NBC 방송 등 LA 언론들에 따르면 종업원 25명 미만으로 법인 소유 프랜차이즈가 아닌 '맘&팝' 식당들은 오는 3일 새벽 12시1분부터 6일 밤 11시59분까지 웹사이트 keeplacountydining.lacda.org에

아마존, 약국사업 진출, 45개주에서 처방약 집으로 배송

아마존의 끝없는 문어발 식 확장이 계속되고 있다. 아마존이 새롭게 약국사업에 진출했다고 언론들이 17일 보도했다. 처방약을 집으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다. 아마존 프라임 회원은 무료로 배송받을 수 있다. 18세 이상이면 45개주에서 아마존 약국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최수진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