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미국인 3명 중 1명, 유틸리티 요금 최소 10% 더 낸다

올 여름 미국인 3명 중 1명꼴로 매달 납부하는 유틸리티 요금이 최소 10% 늘어날 전망이다.

지난 6월30일 CNBC에 따르면 코로나로 인해 재택근무 등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사람이 급증해 아무래도 전기, 개스 사용량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 대도시 별로 보면 뉴욕*필라델피아 거주자들의 유틸리티 요금이 평균 15% 늘어날 것으로 보이며, 보스턴 거주자들은 11%, 애틀랜타 거주자들은 12%, LA 거주자들은 8%, 워싱턴 DC 거주자들은 13%, 샌프란시스코 거주자들은 5%, 시카고 거주자들은 6% 정도 유틸리티 요금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입 벌리고 있으면 돈이 쏙쏙~ 한인 실업자들 계속 콧노래, 9월까지 수당 연장

캘리포니아주 한인 실업자들이 계속 콧노래를 부르고 있다. 1조9000억불 경기부양법 시행이 초읽기에 들어가 가주 실업자들은 9월6일까지 연방 추가실업수당 주당 300달러, 가주 기본실업수당 주당 450달러 등 주당 750달러를 놀면서 벌게 됐다. 월 3000달러를 실업수당으로 받는 것이다. 그야말로 누워서 입만 벌리고 있으면 돈이 입에 쏙쏙 들어온다. LA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