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인남성 4명, 혼혈여성 얼굴에 라이터기름 뿌리고 불 붙인 후 도주

위스콘신주에서 흑백 혼혈여성을 타겟으로 인종 증오범죄가 발생했다.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 24일 위스콘신주 매디슨에서 흑백 혼혈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운전석 창문을 내리고 신호대기중인 차량 안에 앉아있던 중 백인남성 4명이 다가와 인종차별 욕설을 하면서 여성의 얼굴에 라이터 기름을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붙인 후 도주했다.

피해여성은 차를 몰고 현장을 떠났으며, 얼굴에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피해자는 "내가 이런 일을 당할 줄은 상상도 못했다"며 "범죄를 저지른 사람들이 잘못을 깨닫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7월17일 남가주 어바인에서 미니쿠퍼와 폭스바겐 골프 차량이 정면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나 미니쿠퍼 탑승자 2명이 현장에서 사망했다. 이날 사고는 밤 8시께 발생했으며 미니쿠퍼가 화염에 휩싸이면서 운전자와 조수석 탑승자가 목숨을 잃었다. 경찰은 골프 운전자를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했다. 사망자들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7월17일 오후 6시께(현지시간) 인디애나주 그린우드의 한 쇼핑몰에서 괴한이 자동소총을 난사해 3명이 사망했다. 총격을 목격한 22세 청년이 용의자를 총으로 쏴 사살했다. 이 청년은 합법적으로 총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용의자가 총을 쏘는 것을 보자마자 바로 용의자에게 총격을 가했다. 그린우드 시장은 "용감한 청년이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오는 것을 막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