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인남성 4명, 혼혈여성 얼굴에 라이터기름 뿌리고 불 붙인 후 도주

위스콘신주에서 흑백 혼혈여성을 타겟으로 인종 증오범죄가 발생했다.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 24일 위스콘신주 매디슨에서 흑백 혼혈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운전석 창문을 내리고 신호대기중인 차량 안에 앉아있던 중 백인남성 4명이 다가와 인종차별 욕설을 하면서 여성의 얼굴에 라이터 기름을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붙인 후 도주했다.

피해여성은 차를 몰고 현장을 떠났으며, 얼굴에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피해자는 "내가 이런 일을 당할 줄은 상상도 못했다"며 "범죄를 저지른 사람들이 잘못을 깨닫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월15일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세 번째 대권도전을 선언했다. 공화당과 민주당을 통틀어 처음 2024년 대선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에 따라 미국 정치권은 일찌감치 대선모드로 접어들게 됐다. 트럼프에게 도전할 공화당 후보가 누가 될지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기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