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집에 물건 훔치러 들어갔다 "탕탕탕"--- 절도범 2명 절명

캘리포니아주 롱비치의 주택에 침입한 2인조 라티노 절도범이 집주인이 쏜 총에 맞고 절명했다.

LA지역 KTLA 방송에 따르면 23일 새벽 12시10분께 롱비치 시내 한 가정집에 물건을 훔치러 들어간 18세, 25세 라티노 남성이 집주인으로부터 여러발의 총격을 받고 한명은 집안에서, 다른 한명은 집 근처 길거리에서 사망했다.

이들 절도범은 미국에서는 일반인도 총을 가질 수 있다는 사실을 잊었나보다. 안타까운 일이지만 범죄를 저지르려다 꽃다운 나이에 세상을 등진 케이스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캘리포니아주 K~12학년 공립학교 간호사 절대 부족, 학생 2400명 당 1명 꼴

캘리포니아주 공립학교 내 간호사 부족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가주간호사협회에 따르면 2018~2019학년도 주내 공립학교 간호사는 2566명으로 학생 2400명 당 1명에 불과했다. 가주 간호사 평균연봉은 11만3000달러에 달하지만, 학교에서 일하는 간호사 평균연봉은 8만달러 미만이다. 학교 간호사 부족으로 학교들의 캠퍼스 재오픈 계획이 차질을 빚지

"LA는 무법천지" 올해 첫 두달간 64명 피살, 총격사건 570건 보고

올해 1~2월 LA에서 570건의 총격사건이 보고됐다고 LAPD가 4일 밝혔다. 전년 동기 발생한 303건보다 무려 88%나 증가했다. 올해 첫 두달간 LA에서 총에 맞은 사람은 267명으로 전년동기보다 141%나 늘었다. 이 기간 살해된 사람은 64명으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39% 늘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최수진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