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주당 600불 추가 실업수당, 계속 줘야하나 말아야 하나

코로나 사태로 실직한 미국인들에게 지급되는 주당 600달러의 연방정부 추가 실업수당이 7월31일 종료되는 가운데 이를 연장해야 하는지를 둘러싼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23일 CNBC에 따르면 민주당은 추가수당을 내년 1월까지 연장하는 내용이 포함된 히어로스 법안을 하원에서 통과시켰으나, 공화당은 주당 600달러 수당을 연장할 수는 없다며, 대신 6주동안 주당 450달러의 직장복귀 보너스를 주자고 맞서고 있다. 이는 물론 일터로 복귀하는 근로자에 한해서다. 공화당은 "주당 600달러 수당을 계속 주면 누가 일을 하려고 하겠느냐"며 "사람들이 일을 하지 않으면 경제가 정상화될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에 민주당은 아직도 2000만명이 넘는 미국인이 실직상태라며 주당 600달러 수당을 끊어버리면 실직자들의 생계가 위협받을 것이라고 맞서고 있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바이든 행정부가 시행하려고 하는 연방 학생융자 부분 탕감 프로그램에 가주에서 가장 많은 사람이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언론들이 1월27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가주에서 총 230만명이 신청, 140만명이 승인을 받았고, 이어 텍사스주에서 210만명이 신청해 130만명이 OK를 받았다. 이 프로그램은 자격요건을 충족시키면 일인당 최대 2만달러까지 연방 학

너도나도 직원을 해고하는 '감원 태풍'이 미국을 강타하고 있다 IT업계를 넘어 직원 해고가 제조업 분야로까지 확산하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언론들은 타이어 제조업체 굿이어가 직운 500명을 해고할 것이라고 1월27일 보도했다. 올해 들어 IT 업계와 월스트릿 금융기업들이 잇따라 감원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제조업에까지 불똥이 튀고 있는 것이다. <김기춘 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