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캘리포니아주서 30대 백인남성 집에서 부모 칼로 찌르고 도주

캘리포니아주에서 30대 백인남성이 부모를 칼로 찔러 다치게 한 뒤 달아나 경찰이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

벤추라 카운티 셰리프국에 따르면 지난 16일 밤 9시40분께 오크뷰 지역의 주택에서 로버트 보우(34)가 66세 동갑내기인 아버지와 어머니를 칼로 찌른 후 도주했다. 두 사람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동기는 공개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가상화폐 테라, 루나 폭락사태의 주범 권도형이 3월23일 유럽 몬테네그로에서 체포됐다. 6개월간 도피행각을 벌이다 결국 체포돼 재판을 받게 됐다. 권도형이 한국으로 향할지, 미국으로 와서 콩밥을 먹을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김기춘 기자>

메인주 포틀랜드에서 아시안 가정집을 노리는 도둑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메인주를 기반으로 하는 온라인 매체 '프레스헤랄드 닷컴'에 따르면 아시안 주민들은 범죄피해를 당해도 경찰에 신고를 잘 하지 않고, 집안에 현찰을 많이 보관한다는 소문이 돌면서 도둑들의 타겟이 되고 있다. 이 지역에 사는 한인여성 테레사 김씨는 "메인주에서 아시안을 타겟으로 하는 증오범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