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바이든, 6개 경합주 모두 앞서, 코로나*시위 등 감안하면 격차는 크지 않아

지난 12~14일 6개 경합주 주민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근소한 차이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CNBC와 체인지 리서치가 경합주 주민 240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애리조나(바이든 45%, 트럼프 44%), 플로리다(바이든 50%, 트럼프 43%), 미시간(바이든 47%, 트럼프 45%), 노스캐롤라이나(바이든 47%, 트럼프 45%), 펜실베니아(바이든 49%, 트럼프 46%), 위스콘신(바이든 48%, 트럼프 44%) 등 이번 대선에서 백악관 주인을 결정할 6개 경합주에서 바이든이 모두 앞서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조지 플로이드 사망이 촉발한 전국적인 시위 등을 감안할 때 지지율 격차가 그리 큰 것이 아니어서 트럼프가 얼마든지 뒤집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트럼프, 가족 이름 거명하면서 차남 부부는 깜빡해 '구설'

공화당의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 승리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가족들에게 사의를 표하는 과정에서 차남 부부 이름만 거론하지 않아 구설에 올랐다. 최근 특검 보고서로 조 바이든 대통령의 고령 리스크가 크게 부각된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도 기억력 등에 문제가 있다는 비판이 민주당 진영에서 나온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월24일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

2월12일 북가주 산 마테오 주택서 일가족 4명 숨진채 발견, 살인-자살인 듯

2월12일 샌프란시스코에서 남쪽으로 약 20마일 떨어진 산 마테오의 주택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사망자들은 성인 남녀와 4살난 쌍둥이 형제다. 정황상 숨진 어른 중 한명이 가족 3명을 살해하고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 사망자들이 한인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바이든은 기억력 나쁜 노인" 바이든 엿 먹인 한인 특검 로버트 허

조 바이든 대통령이 기밀 문건 유출 의혹에 대한 형사 기소를 면했지만 이 사건을 수사해온 한인 특별검사가 대통령을 기소하지 않기로 한 이유로 그의 기억력 쇠퇴를 거론해 논란이 일고 있다. 또 사건의 경중에 차이가 있긴 하지만 앞서 다른 특검이 기밀 문건 유출 혐의로 기소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되면서 불기소에 따른 득보다 실이 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