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을 죄인 취급 하다니" 미국 경찰관들 자발적으로 옷 벗는다

조지 플로이드 사망사건을 계기로 경찰 전체가 나쁘다는 식의 사회분위기가 미국에서 조성되고 있는 가운데 미니애폴리스 경찰국 경관 7명이 집단 사직했다고 정치전문 사이트 '더 힐'이 14일 보도했다.

이들 7명 외에 5~6명의 경관들이 추가로 경찰을 그만둘 것이라고 더 힐은 전했다.

경찰국을 떠난 경관들은 "경찰지도부와 정부당국이 경찰을 지원해주지 않는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지금 같은 분위기에선 많은 경관들이 자발적으로 경찰제복을 벗고 다른 일을 찾아나설 것이다.

경찰예산 삭감을 주장하면서 공권력의 사기를 떨어트리는 이들은 본인이 급한 일을 당해 911에 신고 할 때 오퍼레이터로부터 "현장에 보낼 경찰관이 없다"는 말을 들어야 정신을 차릴 것인가.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월15일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세 번째 대권도전을 선언했다. 공화당과 민주당을 통틀어 처음 2024년 대선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에 따라 미국 정치권은 일찌감치 대선모드로 접어들게 됐다. 트럼프에게 도전할 공화당 후보가 누가 될지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기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