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을 죄인 취급 하다니" 미국 경찰관들 자발적으로 옷 벗는다

조지 플로이드 사망사건을 계기로 경찰 전체가 나쁘다는 식의 사회분위기가 미국에서 조성되고 있는 가운데 미니애폴리스 경찰국 경관 7명이 집단 사직했다고 정치전문 사이트 '더 힐'이 14일 보도했다.

이들 7명 외에 5~6명의 경관들이 추가로 경찰을 그만둘 것이라고 더 힐은 전했다.

경찰국을 떠난 경관들은 "경찰지도부와 정부당국이 경찰을 지원해주지 않는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지금 같은 분위기에선 많은 경관들이 자발적으로 경찰제복을 벗고 다른 일을 찾아나설 것이다.

경찰예산 삭감을 주장하면서 공권력의 사기를 떨어트리는 이들은 본인이 급한 일을 당해 911에 신고 할 때 오퍼레이터로부터 "현장에 보낼 경찰관이 없다"는 말을 들어야 정신을 차릴 것인가.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50대 韓人부부 마약*불법총기 소지혐의 체포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한인부부 등 3명이 마약 및 불법무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지난 4일 빅아일랜드 카이날리우 지역의 한 주택에서 수색영장을 집행, 제랄드 김(51)*로리 김(51)씨 부부와 젤슨 레슬리(48)를 메탐페타민과 불법총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검거했다. 남편 김씨는 12만6000달러, 로리 김씨는 2000달러의 보석금이 각

LA 할리웃에서 女子도둑이 경비원 총으로 쏴 살해한 후 도주했다 쇠고랑

LA 할리웃 지역에서 절도범 추정 여자와 언쟁을 벌이던 경비원이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LAPD에 따르면 지난 3일 새벽 6시20분께 할리웃 하이스쿨 근처에서 시큐리티 가드로 근무중이던 조슈아 브라운(24)이 절도행각을 벌이고 도주하는 것으로 보이는 여자에게 접근해 말다툼을 벌이던 중 가슴에 총격을 받고 현장에서 숨졌다. 용의자는 사건당일 낮 차를 몰고가다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