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600불 추가실업수당 7월 말로 끝난다, 실직자들 "불안, 초조"

연방정부가 코로나 사태로 직장을 잃거나 근무시간이 축소된 근로자들에게 주는 주당 600달러의 추가 실업수당(PUA) 종료일이 다가오면서 이 돈이 큰 힘이 되고 있는 많은 미국인들이 초조해하고 있다.

13일 CNBC에 따르면 공화당과 민주당이 합의해서 추가 실업수당을 연장하지 않는 한 600달러 추가수당 지급은 7월31일로 끝난다. 이렇게 되면 실직자들은 주정부에서 주는 수당만 받아야 한다. 연방수당 월 2400달러는 날아가는 것이다. 민주당은 내년 1월까지 추가수당을 연장하는 조항이 담긴 법안을 하원에서 통과시킨 후 상원에 보냈으나, 공화당은 "매주 600달러를 계속 주면 실직자들이 일터에 복귀하지 않으려고 할 것"이라며 추가수당 연장에 강력 반대하고 있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집 사려고 서류작업 진행중인 바이어들 "속 탄다", 30년 모기지금리 2주 연속 상승

모기지 금리가 3% 미만인 시절은 다 지난 것 같다. 국책 모기지기관 프레디맥에 따르면 지난 25일 벤치마크 30년 고정 모기지금리는 2.97%를 기록, 전주보다 0.16%포인트나 올랐다. 15년 고정 모기지금리는 2.34%를 기록했다. 현재 주택구입이나 재융자를 위한 서류작업을 진행중이며, 아직 이자율 락인을 하지 않은 사람들은 속이 타들어가고 있다. <

民主黨, 근로자 임금 인상하는 기업에 연 최대 1만불 택스크레딧 제공 추진

민주당이 근로자들의 임금을 인상하는 비즈니스들을 대상으로 임금의 25%, 연 최대 1만달러까지 택스크레딧을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26일 더힐에 따르면 택스크레딧 제공안은 연방상원 조정관이 민주당이 추진해온 연방 최저시급 인상계획에 퇴짜를 놓은 후 나온 '플랜 B' 이다. <김기춘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