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주 600불 추가실업수당 7월 말로 끝난다, 실직자들 "불안, 초조"

연방정부가 코로나 사태로 직장을 잃거나 근무시간이 축소된 근로자들에게 주는 주당 600달러의 추가 실업수당(PUA) 종료일이 다가오면서 이 돈이 큰 힘이 되고 있는 많은 미국인들이 초조해하고 있다.

13일 CNBC에 따르면 공화당과 민주당이 합의해서 추가 실업수당을 연장하지 않는 한 600달러 추가수당 지급은 7월31일로 끝난다. 이렇게 되면 실직자들은 주정부에서 주는 수당만 받아야 한다. 연방수당 월 2400달러는 날아가는 것이다. 민주당은 내년 1월까지 추가수당을 연장하는 조항이 담긴 법안을 하원에서 통과시킨 후 상원에 보냈으나, 공화당은 "매주 600달러를 계속 주면 실직자들이 일터에 복귀하지 않으려고 할 것"이라며 추가수당 연장에 강력 반대하고 있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S&P500, 2월9일 사상 첫 종가 5000 돌파… 기술주가 상승 견인

뉴욕증시의 대표 주가지수 중 하나인 S&P500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종가 기준 5000선을 넘어섰다. 2월9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S&P500지수는 전장보다 28.70포인트(0.57%) 오른 5026.61로 마감했다. 앞서 S&P 500지수는 전날 최초로 5000선을 돌파했지만, 종가 기준으로는 5000고지를 지키지 못했다. 그러나 S&P 500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