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웬일?" 조지 플로이드 죽인 백인경관, 은퇴후 100만불 연금 챙긴다

흑인 조지 플로이드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목을 무릎으로 눌러 사망하게 해 전국적인 항의시위를 촉발한 백인경관 데릭 쇼빈(44)이 재판에서 유죄평결을 받더라도 100만달러 이상의 공무원 연금을 받게 될 것이라고 언론들이 12일 전했다.

범죄혐의로 처벌을 받는 공무원도 은퇴 후 연금을 챙길 수 있도록 규정한 미네소타 주법 때문이다. 쇼빈은 만 55세가 되면 연금을 신청할 수 있으며 연 최소 5만달러 정도의 연금을 챙길 것이라고 언론들은 보도했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7월17일 남가주 어바인에서 미니쿠퍼와 폭스바겐 골프 차량이 정면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나 미니쿠퍼 탑승자 2명이 현장에서 사망했다. 이날 사고는 밤 8시께 발생했으며 미니쿠퍼가 화염에 휩싸이면서 운전자와 조수석 탑승자가 목숨을 잃었다. 경찰은 골프 운전자를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했다. 사망자들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7월17일 오후 6시께(현지시간) 인디애나주 그린우드의 한 쇼핑몰에서 괴한이 자동소총을 난사해 3명이 사망했다. 총격을 목격한 22세 청년이 용의자를 총으로 쏴 사살했다. 이 청년은 합법적으로 총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용의자가 총을 쏘는 것을 보자마자 바로 용의자에게 총격을 가했다. 그린우드 시장은 "용감한 청년이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오는 것을 막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