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지난 20년간 LA에서 한인 2명 경찰 총 맞고 사망, 라티노는 465명

지난 20년동안 한인 2명 등 아시안 28명이 LA 카운티에서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고 LA 타임스가 9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2000년부터 2020년 6월 초까지 LA 카운티에서 모두 885명이 경찰의 총격을 받고 목숨을 잃었다.

한인 사망자는 2008년 새뮤엘 엄씨, 2002년 더글라스 김씨 등 2명이다. 사망자의 절대다수는 남성이며, 라티노가 가장 많은 465명, 흑인이 두 번째로 많은 219명이 경찰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대부분의 케이스는 경찰의 정당방위로 처리됐다. 20년동안 단 2명의 경찰관이 불법행위를 저질러 처벌을 받았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월12일 북가주 산 마테오 주택서 일가족 4명 숨진채 발견, 살인-자살인 듯

2월12일 샌프란시스코에서 남쪽으로 약 20마일 떨어진 산 마테오의 주택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사망자들은 성인 남녀와 4살난 쌍둥이 형제다. 정황상 숨진 어른 중 한명이 가족 3명을 살해하고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 사망자들이 한인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바이든은 기억력 나쁜 노인" 바이든 엿 먹인 한인 특검 로버트 허

조 바이든 대통령이 기밀 문건 유출 의혹에 대한 형사 기소를 면했지만 이 사건을 수사해온 한인 특별검사가 대통령을 기소하지 않기로 한 이유로 그의 기억력 쇠퇴를 거론해 논란이 일고 있다. 또 사건의 경중에 차이가 있긴 하지만 앞서 다른 특검이 기밀 문건 유출 혐의로 기소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되면서 불기소에 따른 득보다 실이 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