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사망 시위 기간 중 일부 대도시 살인사건 폭증

흑인사망에 항의하는 시위가 피크를 쳤던 지난달 31일부터 6월6일까지 일주일간 미국 일부 대도시에서 강력범죄가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경찰력이 안전확보를 위해 시위현장에 배치돼 범죄자들이 활개를 쳤다는 분석이다.

9일 언론들에 따르면 이 기간동안 LA에서 살인사건이 250%, 총에 맞은 주민 수가 56% 각각 증가했다.

시카고에서는 5월31일 하루에만 총 18명이 살해돼 60년 만에 하루 최고기록을 세웠다.

이런데도 전국적으로 '경찰예산 삭감하라'(Defund the Police) 구호가 진동하고 있다. 경찰을 늘려도 모자랄 판인데 말이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경찰 정지명령 무시하고 도주한 차량, 다른 차 여러대와 충돌, 총 6명 중상

8일 오후 경찰의 추격을 피해 도주하던 차량이 여러대의 차량과 충돌한 후 멈춰서 용의자를 포함해 모두 6명이 중상을 입었다. 경찰에 따르면 추격전은 LA 동쪽 아주사에서 시작돼 글렌도라까지 이어졌다. 경찰은 도난된 애큐라 승용차를 뒤쫒았고, 운전자는 정지명령을 무시하고 계속 차를 몰다가 결국 대형사고가 발생했다. <김기춘 기자>

공화당 로이 블런트 미주리주 상원의원 "2022년 선거 불출마" 선언

공화당 상원의원 서열 4위인 로이 블런트(71) 미주리주 연방상원의원이 내년 11월 중간선거에 나서지 않겠다고 8일 선언했다. 내년에 선거를 치러야 하지만 불출마를 선언한 공화당 상원의원은 블런트를 포함해 5명으로 늘었다. 이들 5개 자리에서 친 트럼프파와 반 트럼프파 간 피터지는 당내 경선이 불가피하게 됐다. <김기춘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