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흑인사망 시위 기간 중 일부 대도시 살인사건 폭증

흑인사망에 항의하는 시위가 피크를 쳤던 지난달 31일부터 6월6일까지 일주일간 미국 일부 대도시에서 강력범죄가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경찰력이 안전확보를 위해 시위현장에 배치돼 범죄자들이 활개를 쳤다는 분석이다.

9일 언론들에 따르면 이 기간동안 LA에서 살인사건이 250%, 총에 맞은 주민 수가 56% 각각 증가했다.

시카고에서는 5월31일 하루에만 총 18명이 살해돼 60년 만에 하루 최고기록을 세웠다.

이런데도 전국적으로 '경찰예산 삭감하라'(Defund the Police) 구호가 진동하고 있다. 경찰을 늘려도 모자랄 판인데 말이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뉴저지주에 거주해온 29세 한인여성 신혜정씨가 로컬 하이스쿨에 등록해 4일간 고등학생처럼 지내다 학교에 발각돼 경찰에 인계됐다. 황당한 사건은 뉴 브런스윅(New Brunswick)에 있는 뉴 브런스윅 하이스쿨에서 발생했다. 신씨는 위조한 출생증명서로 이 학교에 학생으로 등록한 후 나흘간 클래스에 참석하는 등 고등학생처럼 지냈다. 대부분 선생들과 학생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