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미국 경찰노조 움직이기 시작했다, 트럼프 '천군만마' 얻나

막강한 파워를 지닌 미국의 경찰노조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조지 플로이드 사망사태가 촉발한 시위가 시간이 지날수록 "경찰은 공공의 적이다"라는 분위기로 흐르는 것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메시지가 담겨 있다. 경찰 노조가 전국에서 들고 일어나면 트럼프 대통령은 든든한 우군을 얻는다. 자신에게 불리한 상황을 단번에 반전시킬 수 있다. 시위를 주도하는 '블랙 라이브스 매터' 등 일부 조직들이 "경찰 예산을 삭감하라"(Defund the Police)고 외치는 것이 자살골이나 마찬가지라는 지적이 일부 언론매체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선캠페인과 공화당은 전국 시위 도중 벌어진 방화, 약탈, 경찰을 타겟으로 하는 시위자들의 폭력적 행위가 담긴 수많은 비디오를 비축해 놓고 있으며, 캠페인 기간에 이를 적극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지금은 여론조사에서 바이든이 앞서고 있지만 민주당 지지자들은 4년 전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2016년 트럼프는 단 한번도 여론조사에서 이긴 적이 없는데도 마지막에 힐러리를 꺾고 웃었다. 미국 대선은 몇 개의 경합 주 투표결과에 달려 있다는 사실을 알 만한 사람은 다 안다. 바이든이 당장은 유리하다. 하지만 앞으로 5개월이라는 시간이 남아 있다. 트럼프가 미국인들에게 평화와 통합을 강조하는 발언을 하기를 꺼리는 것은 정말 안타깝다. 아픔을 달래주는 말이라도 한 마디 한 뒤 하고 싶은 대로 하면 좋으련만. 올해 캠페인은 피터지는 싸움이 될 것이다. 4년 전보다 더 물고 뜯고 난타전이 될 것이 뻔하다. 미국인들의 현명한 선택을 기대한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트럼프*바이든 수퍼화요일 경선에서 압승, 전*현직 대통령 리턴 매치

민주당 소속인 조 바이든 대통령과 공화당 소속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3월5일 미국내 각지에서 일제히 치러진 대선 후보 당내 경선에서 압승을 거두고 사실상 후보 자리를 확정했다. 이로써 두 전현직 대통령의 예견된 '리턴 매치'가 현실이 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버지니아와 노스캐롤라이나, 매사추세츠 등 모두 15개주와 미국령 사모아에서 동시에 민주당

연방대법원, 결국 트럼프 손 들어줘, 대선후보 자격 유지 판결

연방대법원이 3월4일 공화당 유력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출마 자격 유지를 결정했다. 대법원은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의 출마 자격을 박탈한 콜로라도주 대법원 판결을 만장일치로 뒤집었다. 대법원은 판결에서 헌법은 개별 주에 연방 업무에 출마하는 대선 후보의 자격 박탈권을 허락하지 않았다면서, 이 같은 책임은 주가 아닌 의회에 귀속된다고 명시했

헤일리, 워싱턴 DC에서 트럼프 이겼다, 대세에는 전혀 지장 없어

공화당의 대선 후보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압도적인 차이로 뒤지고 있는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가 3월3일 수도에서 첫 승리를 거뒀지만 대세에는 영향이 없을 전망이다. AP통신에 따르면 헤일리 전 대사는 지난 3월1일부터 3월3일 오후 7시까지 진행된 워싱턴DC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99%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62.8%를 득표해 트럼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