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경찰노조 움직이기 시작했다, 트럼프 '천군만마' 얻나

막강한 파워를 지닌 미국의 경찰노조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조지 플로이드 사망사태가 촉발한 시위가 시간이 지날수록 "경찰은 공공의 적이다"라는 분위기로 흐르는 것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메시지가 담겨 있다. 경찰 노조가 전국에서 들고 일어나면 트럼프 대통령은 든든한 우군을 얻는다. 자신에게 불리한 상황을 단번에 반전시킬 수 있다. 시위를 주도하는 '블랙 라이브스 매터' 등 일부 조직들이 "경찰 예산을 삭감하라"(Defund the Police)고 외치는 것이 자살골이나 마찬가지라는 지적이 일부 언론매체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선캠페인과 공화당은 전국 시위 도중 벌어진 방화, 약탈, 경찰을 타겟으로 하는 시위자들의 폭력적 행위가 담긴 수많은 비디오를 비축해 놓고 있으며, 캠페인 기간에 이를 적극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지금은 여론조사에서 바이든이 앞서고 있지만 민주당 지지자들은 4년 전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2016년 트럼프는 단 한번도 여론조사에서 이긴 적이 없는데도 마지막에 힐러리를 꺾고 웃었다. 미국 대선은 몇 개의 경합 주 투표결과에 달려 있다는 사실을 알 만한 사람은 다 안다. 바이든이 당장은 유리하다. 하지만 앞으로 5개월이라는 시간이 남아 있다. 트럼프가 미국인들에게 평화와 통합을 강조하는 발언을 하기를 꺼리는 것은 정말 안타깝다. 아픔을 달래주는 말이라도 한 마디 한 뒤 하고 싶은 대로 하면 좋으련만. 올해 캠페인은 피터지는 싸움이 될 것이다. 4년 전보다 더 물고 뜯고 난타전이 될 것이 뻔하다. 미국인들의 현명한 선택을 기대한다. <김기춘 기자>

조회 29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5일 사이 LA*OC 에디슨 고객 5만가정 단전 위기, 강풍이 이유

2일부터 남가주 일대에 강풍이 예상되는 가운데 유틸리티 컴퍼니 남가주 에디슨 고객 24만 가정이 2일 밤부터 5일 밤 사이에 전기공급이 최소 한 차례 중단될 위기에 처했다고 ABC 방송이 1일 보도했다. LA카운티의 경우 2만8000가정, 오렌지카운티의 경우 2만1000가정이 단전될 가능성이 있다. <최수진 기자>

1일 저녁 베니스비치에서 총격, 여성 1명 중상, 용의자 도주

1일 오후 5시30분께 베니스비치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해 여성 1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LAPD가 전했다. 용의자는 남성 4명으로, 총격 직후 현장에서 뛰어 달아났다. 이날 사건은 17가와 오션프론트 워크 주변에서 발생했다. 용의자는 이날 밤 10시 현재까지 검거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트럼프 2024년에 또 나오나? 공화당 잠룡들 '조마조마'

조 바이든의 대선 승리를 인정하지 않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2024년 대선 출마설이 모락모락 피어오르고 있다. 트럼프가 바이든의 취임식이 열리는 날 2024 대선 도전을 공식화할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만약 트럼프가 세 번째 대선 도전을 선언할 경우 4년 뒤를 벼르고 있는 공화당 내 여러 잠룡들은 힘이 쫙 빠질 것 같다. 니키 헤일리 전 사우스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