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지니아주 백인경관, 흑인 과잉진압으로 실형 위기<비디오 있음!!!>

한인이 다수 거주하는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에서 백인경관이 약물에 취한 것으로 추정되는 흑인남성에게 테이저건을 쏘며 과잉진압하는 장면을 담은 비디오가 공개됐다.

이 경관은 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됐으며 재판에서 유죄평결을 받을 경우 최고 3년의 실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곽성욱 기자>

=================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비디오를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ktla.com/news/nationworld/a-virginia-police-officer-faces-charges-for-use-of-stun-gun-on-a-black-man/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A카운티 가정집에서 86세 한인노인이 익사하는 비극이 발생했다. LA카운티 검시국에 따르면 지난 6월27일 다우니의 한 주택에서 허주찬(86)씨가 익사했다. 정확한 사고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허씨는 대동맥 협착증과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곽성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