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8세 경찰관, 4년 전 16세 소녀 성폭행한 혐의로 '덜미'

LA 동부 폰태나 경찰국 소속 경찰관이 4년 전 16세 소녀를 성폭행한 혐의로 체포됐다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다.

샌버나디노 카운티 셰리프국에 따르면 니콜라스 션 스타크(28) 경관은 4년 전 약물에 취한 16세 소녀를 성폭행한 혐의로 지난 4일 체포된 후 5일 25만달러의 보석금을 내고 일단 석방됐다. 보통 보석금 액수의 10%를 내면 일단 자유의 몸이 된다. 이번 사건은 피해여성이 SNS를 통해 스타크 경관에 의해 성폭행을 당했다는 글을 올린 것을 폰태나 경찰국 고위간부가 알게 되면서 수사가 시작됐다. 경찰국은 스타크 경관에게 유급 직무정지 처분을 내렸으며, 그는 곧 기소될 것으로 보인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뉴저지주에 거주해온 29세 한인여성 신혜정씨가 로컬 하이스쿨에 등록해 4일간 고등학생처럼 지내다 학교에 발각돼 경찰에 인계됐다. 황당한 사건은 뉴 브런스윅(New Brunswick)에 있는 뉴 브런스윅 하이스쿨에서 발생했다. 신씨는 위조한 출생증명서로 이 학교에 학생으로 등록한 후 나흘간 클래스에 참석하는 등 고등학생처럼 지냈다. 대부분 선생들과 학생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