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자는 봐주고, 경찰은 비난, 이상한 방향으로 흐르는 미국사회

통금위반자와 약탈자에게는 관대하고, 경찰관에게는 엄격해지는 사회 분위기가 조지 플로이드 사망사건이 촉발한 대규모 시위를 계기로 미국에서 확산되고 있다.

5일 언론들에 따르면 뉴욕 맨해튼 검찰은 시위와 관련된 통금위반, 불법집회 혐의 등으로 경찰에 검거된 수백명을 기소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로컬 검찰의 이 같은 결정은 다른 대도시로 확산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뉴욕주 버팔로에서는 시위진압 도중 70대 노인을 밀쳐 머리를 다치게 한 시위진압대 소속 경관 2명이 경찰국으로부터 무급 직무정지 처분을 받았다. 이와 관련, 시위진압대 소속 경관 57명이 동료경관들에 대한 직무정지 처분에 항의하는 뜻으로 시위진압대 탈퇴를 선언했다. LA에서도 에릭 가세티 시장이 시위 관련 연설 도중 LAPD 경관들을 '살인자'(killer)로 묘사해 LA시 경찰노조 지도부가 가세티를 강력 비난했다.

경찰노조 지도부는 "주 7일, 24시간 LAPD 경관들이 당신의 집 앞에서 경비를 선다는 사실을 모르는가"라며 가세티 시장이 일반 시민들로부터 지지를 얻기 위해 아무 말이나 내뱉는다고 비판했다. 전국의 모든 경찰이 장기파업에 돌입해야 경찰을 비난하는 이들이 정신을 차릴 것 같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캘리포니아주 K~12학년 공립학교 간호사 절대 부족, 학생 2400명 당 1명 꼴

캘리포니아주 공립학교 내 간호사 부족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가주간호사협회에 따르면 2018~2019학년도 주내 공립학교 간호사는 2566명으로 학생 2400명 당 1명에 불과했다. 가주 간호사 평균연봉은 11만3000달러에 달하지만, 학교에서 일하는 간호사 평균연봉은 8만달러 미만이다. 학교 간호사 부족으로 학교들의 캠퍼스 재오픈 계획이 차질을 빚지

"LA는 무법천지" 올해 첫 두달간 64명 피살, 총격사건 570건 보고

올해 1~2월 LA에서 570건의 총격사건이 보고됐다고 LAPD가 4일 밝혔다. 전년 동기 발생한 303건보다 무려 88%나 증가했다. 올해 첫 두달간 LA에서 총에 맞은 사람은 267명으로 전년동기보다 141%나 늘었다. 이 기간 살해된 사람은 64명으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39% 늘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최수진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