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초당적 PPP 탕감기준 완화법안에 서명, 즉각 발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5일 상하원을 모두 통과한 초당적인 '급여보호 프로그램'(PPP) 탕감기준 완화법안에 서명했다.

이날 마켓워치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으로 PPP를 받은 스몰 비즈니스들은 돈을 융통성 있게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법안은 즉각 발효됐다.

해당 법안은 사업주들이 탕감받을 수 있는 PPP 융자금을 사용할 수 있는 기간을 6개월로 늘리고, 급여 지급에 지출해야 하는 융자금 비율을 60%로 낮췄다. PPP에는 총 6700억달러의 기금이 배정됐으며, 5일 오후 현재까지 약 1500억달러 정도가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연소득 개인 8만불, 부부 16만불이면 1400불 현금 한푼도 못받는다

일인당 1400달러의 3차 연방정부 현금을 받게 될 미국인 수가 확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정부와 연방상원 민주당은 연 조정총소득(AGI)이 개인은 8만달러, 부부는 16만달러 이상 되면 현금을 한푼도 받지 못하도록 하는 조항을 포함시키기로 합의했다고 언론들이 3일 보도했다. AGI가 개인 7만5000달러, 부부 15만달러 이하면 현금을 100% 받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